PS PLUS, 몇년치 기존 구독자는 상위 티어를 써볼려면 수십,수백만원?

소니인터렉티브엔터테인먼트(SIE)는 플레이스테이션의 멀티플레이 구독서비스 였던 PS PLUS의 개편을 단행하면서 게임 구독서비스 및 여러 기능을 추가하고 등급화해 ìƒˆë¡œìš´ PS PLUS를 본격적으로 론칭했다.

몇일 전부터 본격적으로 아시아 지역에 선제적으로 PS PLUS의 개편이 적용되어 새로운 등급의 PS PLUS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는데, 기존 PS PLUS 구독자들을 배려하지 못한 서비스로 이슈가 되고 있다.

기존 PS PLUS 구독자들의 경우, 기본 에센셜 등급으로 치환되고, 새로운 ìƒìœ„ 티어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남아있는 구독기간에 비례해 추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그러나 기존 PS PLUS 구독자들중에 수 년치를 미리 구독해놓은 사용자의 경우, 상위 티어를 사용해보기 위해서는 남아있는 구독 기간을 모두를 강제로 전환해야만 하는 상황이다.

따라서, ì ê²ŒëŠ” 수 십만원부터 많게는 몇 백만원까지 지불해야 상위 티어로 업그레이드, 경험 할 수 있는 상황이다.

아시아 지역의 여러 커뮤니티 및 국내 커뮤니티에서도 이를 문제로 삼고 있고 있으며, 오랜 구독을 미리 신청한 사용자들을 위한 개편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호소 하고 있다.

한편, 이번 이슈의 대안으로, 1년치 이상 구독기간이 남은 유저들 한정으로 남은기간과 지불한 ë¹„용만큼 상위 티어로 전환할 수 있는 서비스가 제공 되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