뤼이드, 콜롬비아 대입시험 전용 AI 모바일 학습 서비스 출시

AIEd 솔루션 기업 뤼이드(Riiid, 대표: 장영준)가 남미 지역의 대표적인 교육 기업 카사그란데 인터렉티브와 함께 콜롬비아에서 AI 기반 모바일 학습 애플리케이션 OE Saber를 출시하며 본격적인 남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번에 뤼이드가 공개한 OE Saber는 콜롬비아의 고등학생들이 대학입학을 위해 응시하는 시험(Saber 11)을 보다 효과적으로 준비할 수 있도록 개발된 모바일 AI 튜터 서비스로, 뤼이드의 AIEd 플랫폼 R.인사이드가 탑재됐다.

기존에 축적된 Saber 11 문제 풀이 데이터를 학습한 딥러닝 알고리즘이 점수를 예측하고 최적화된 학습 경로를 제시한다. 유저가 먼저 16문항으로 구성된 진단 테스트를 풀면, 정/오답률 외에도 문제 풀이 시간, 어떤 문제를 왜 틀렸는지 등의 행동 패턴 등을 측정함으로써 지식 수준을 정교하게 평가하는 것이 특징이다.

정식 출시를 앞두고 콜롬비아 지역 4개의 고등학교에서 300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사용자의 약 75%가 이 서비스를 통해 학습 성과를 향상시킬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약 88%가 완벽히 새로운 학습법을 제시했다고 평가하는 등 AI 기술을 활용한 학습 방식에 대해 매우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마그달레나 주에서는 지역 내 약 16,000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오는 9월 치러지는 Saber 11을 준비하는데 OE Saber를 활용하게 된다.

Saber 11은 매년 약 60~70만 명 이상의 수험생이 응시하는 콜롬비아의 대표적인 국가시험인만큼 뤼이드는 이번 OE Saber 출시를 기점으로 성장 잠재력이 가장 높은 시장 중 하나로 평가받는 남미 지역에서도 비즈니스 외연을 확장하며 신시장 개척을 이어갈 계획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