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밍 키보드인데 타건감까지 좋은 키보드, COX CK87 SLIM 리뷰

어떤 물건을 사용하더라도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디자인과 준수한 성능에 만족하는 사람들이 있다.

PC 주변기기인 키보드 또한 그렇다. 화려한 외관과 고가의 스위치를 탑재하고 추가로 다양한 부가 기능까지 지원하는 끝판왕급 키보드만을 고집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내가 원하는 분위기에 맞게 심플하고 필수적인 요소들만 있다면 거기에 만족하는 사람도 있기 마련이다.

금번 기사에서 필자는 비록 화려하거나 스펙이 압도적으로 좋은 고성능 게이밍 키보드는 아니지만 게이밍 키보드가 갖춰야 할 기본적인 스펙, 정갈한 타건감으로 기계식 키보드의 매력을 뽐내는 COX CK87 SLIM 제품을 리뷰해보고자 한다.

 

■ Simple is Best, 깔끔한 구성의 게이밍 키보드

심플한 게 최고라는 말은 어디선가 한번은 들어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누구에게나 그렇진 않지만 깔끔하다고 나쁠 건 없다.

COX CK87 SLIM의 구성품은 키보드, 연결 케이블, 키캡 리무버, 청소용 브러쉬를 제공한다. 이외 따로 제공되는 구성품은 없는데 사실 키보드는 이 정도 구성품만 있어도 충분하다.

큰 장점은 아니지만 청소용 브러쉬를 기본으로 제공해줘서 키보드 청소 시에 따로 구매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은 좋다.

모델명에서 알 수 있듯, COX CK87 SLIM은 일반적인 108키 풀배열에서 넘버 패드가 사라진 87키 모델이다.

유니크한 배열은 아니지만 최근 게이밍 키보드를 사용하는 유저 중엔 마우스 활동반경을 넓히기 위해 게임 플레이 시 자주 사용하지 않는 넘버 패드를 제거한 87키가 유행이다.

넘버 패드가 사라진 것만으로도 키보드 자체가 굉장히 아담해지고 깔끔하다. 물론 텐키를 못쓴다는 건 단점이지만 마우스 활동반경에서 이점을 가져갈 수 있으니 사실상 중요하진 않다.

보통의 게이밍 키보드들은 화려한 RGB를 더욱 부각하기 위해 ABS 재질의 키캡을 사용한다. ABS 키캡의 장점은 빛 투과율이 높지만 유분기에 취약하여 사람이 직접 만져야 하는 키보드의 경우 손에 묻어있는 유분기로 인해 키캡이 번들거리기 십상이다.

COX CK87 SLIM은 빛 투과율은 ABS보다 떨어지지만 유분기에 강하고 내구성이 뛰어난 PBT 키캡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또한 개인 취향이지만 같은 키보드여도 ABS와 PBT의 타건감은 좀 다른데 보통은 PBT가 좀 더 묵직하고 정갈한 타건감을 보여준다.

폰트의 각인 방식은 이중사출 방식을 사용했다. 영문과 숫자는 빛이 투과될 수 있게 되어있고, 한글은 투과되지 않는다.

COX CK87 SLIM는 C to USB 타입으로 PC와 연결된다. 입력단자의 위치는 키보드 상단에서 살짝 우측으로 빠져있는데 정 가운데에 포트가 있던 예전과 달리 키보드와 모니터 사이의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설계된 위치로 보인다.

키보드 뒷면 각 모서리에는 미끄럼 방지 패드가 붙여져 있고 두 단계로 높이 조절이 가능한 스탠드가 있다. 높이 조절 스탠드 역시 단계마다 미끄럼 방지 패드가 부착되어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RGB는 아니지만, 기본적인 백라이트와 여러 게임 모드가 있으며 백라이트 OFF, 밝기 조절, 커스텀 모드 녹화 등 펑션키를 조합해 사용자 입맛대로 변경할 수 있다.

LED 컨트롤 말고도 다양한 멀티미디어 제어도 가능하다. 키보드 구성품 중 매뉴얼에 자세히 나와 있으니 버리지 말고 꼭 한번 보길 바란다.

 

■익숙하지만 새로운 느낌의 스위치 TTC LP

기계식 키보드의 매력은 기본적으로 스위치다. 스위치마다 타건 느낌이 다르고 스펙도 조금씩 달라 키보드 제조사들은 같은 제품에 스위치만 다르게 옵션을 내놓는 이유다.

이번 COX CK87 SLIM의 매력이라고 한다면 바로 LP(Low Profile) 스위치다. 일반적인 기계식 스위치랑은 조금은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데 큰 범위에선 일반 스위치랑 작동 방식은 동일하지만, 훨씬 얇게 만들어진 스위치다.

스위치의 작동 방식은 물리적으로 스위치를 눌러 해당 스위치가 접점에 닿아야 입력이 되는 구조인데, 스위치가 접점까지 닿는 거리(스트로크)가 일반 스위치보다 LP 스위치가 짧아 빠른 입력이 가능하다.

COX CK87 SLIM은 세 가지 스위치 모델이 있으며 클릭키/청축, 리니어/적축, 택타일/갈축 중에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COX CK87 SLIM은 LP 스위치를 적용했기 때문에 두께도 다른 기계식 키보드보다 현저히 얇은 모습을 보여준다.

기계식 키보드가 보급되기 이전 멤브레인 키보드 수준인데 보통의 LP 스위치가 탑재된 키보드는 완전한 플랫한 구조이지만 위로 갈수록 조금은 높아지는 형태라 손목의 각도가 딱 좋은 정도다.

TTC LP 스위치와 짝을 이룰 스테빌라이저는 체리식을 채택했다. 덕분에 스테빌라이저가 적용되는 키를 누를 때 한쪽으로 쏠리는 현상은 없다.

스테빌라이저 안쪽을 들여다보면 철심이 보이는데 기본적으로 굉장히 잘 잡혀있다. 보통의 경우 저 부분이 타건하면서 흔들리게 되면서 철심 소리가 나는데 COX CK87 SLIM에서는 그런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다. 오히려 고가의 키보드에서나 볼 수 있는 정도의 퀄리티를 보여준다.

 

■타건감까지 잡은 게이밍 키보드, COX CK87 SLIM

필자가 COX CK87 SLIM을 처음 만져보면서 작고 단단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LP 스위치 적용해 굉장히 슬림해졌고, 키보드 내부가 빈 공간이 많이 없어 타건감이 상당히 우수하다.

게다가 PBT 키캡을 기본으로 적용해 한 층더 정갈한 느낌을 받았다. 일반 저가형에서 보이는 철심 소리나 스프링 소리, 통울림 등 잡소리는 아주 적은 편인데 정갈한 키감 덕분에 청축을 제외한 적축, 갈축 모델은 조용한 사무실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수준이다.

대부분의 게이밍 키보드들은 화려한 외관과 달리, 타건감이 엉망이어서 쉽게 고장 나거나 사용하다 보면 질리는 경우가 많은데, 필자가 사용해본 COX CK87 SLIM은 비록 저가형은 아니지만 나름 합리적인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으며 기본적인 스펙과 키보드의 근본인 타건감까지 챙겨 생각보다 만족도가 높은 키보드였다.

옵션으로 기본적으로 청축, 적축, 갈축을 지원하니 다른 축을 써보고 싶은 사용자나, 조금 정갈하고 클래식한 느낌의 키보드를 원하는 사람에게 부담 없이 추천할 수 있는 좋은 키보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