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 출시

오라클과 마이크로소프트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Oracle Database Service for Microsoft Azure)를 정식 출시했다. 본 신규 서비스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사용자는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에서 구동되는 엔터프라이즈급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를 손쉽게 프로비저닝, 액세스,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애저에서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마이그레이션 또는 구축한 뒤, OCI에서 구동되는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Autonomous Database)와 같은 고성능, 고가용성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들과 연결하여 사용 가능하다. 



애저와 OCI의 멀티 클라우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옵션 제공
지난 20년 간 수천 여 개의 기업들이 마이크로소프트와 오라클의 소프트웨어를 함께 활용해 중요 비즈니스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해왔다. 동시에 기업들은 애플리케이션 및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하며 신뢰도 높은 양사 간 공동 사용 솔루션을 기다려 왔다. 이에 2019년 오라클과 마이크로소프트는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용 오라클 인터커넥트(Oracle Interconnect for Microsoft Azure)를 출시, 현재까지 수백 여 개의 기업들이 한국을 포함한 11개의 글로벌 리전을 통해 안전한 프라이빗 상호연결 서비스를 사용해오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오라클은 파트너십을 더욱 확대하여 보다 간편한 멀티 클라우드 경험을 제공하는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를 출시했다. AT&T, 메리어트 인터네셔널, 베리타스, SGS와 같은 세계 최대 규모의 기업들을 비롯한 양사의 많은 공통 고객들은 성능 및 확장성을 최적화하고 비즈니스 현대화를 가속화하기 위해 클라우드 공급업체들이 제공하는 최고의 서비스를 선택적으로 활용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는 애저용 오라클 인터커넥트의 핵심 기능을 기반으로 구축되며,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의 워크로드와 OCI에서 구동되는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를 더욱 손쉽게 통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 또는 애저와 OCI간 기반 네트워크 인터커넥션, 데이터 이그레스(egress) 및 인그레스(ingress)에는 비용이 발생하지 않으며, 애저 시냅스(Azure Synapse) 또는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 등 애저 또는 오라클의 기타 서비스 사용 시에만 비용이 발생한다. 

코리 샌더스(Corey Sanders) 마이크로소프트 기업용 클라우드 및 글로벌 확장 부문 기업 부사장은 "마이크로소프트와 오라클은 공통 고객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지원하고자 오랜 기간에 걸쳐 협력해 왔다. 이번 파트너십은 클라우드 기술을 통한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고객에게 선택권과 유연성을 제공하려는 양사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좋은 사례이다. 주요 파트너로 마이크로소프트를 선택한 오라클의 결정을 통해 양사 간 협력 관계가 한층 강화되었으며, 고객은 업계 내 두 선두기업의 서비스를 함께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클레이 마고요크(Clay Magouyrk)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총괄 부사장은 "양사의 클라우드에서는 실제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할 수 없다는 근거 없는 소문이 퍼져있다. 하지만, 이제 오라클과 마이크로소프트의 고객들이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애저 애플리케이션과 결합할 때의 가치를 쉽게 테스트하고 경험해 볼 수 있게 됨으로써 그러한 근거 없는 소문을 불식시킬 수 있게 되었다. OCI 및 애저 플랫폼 관련 지식이나 복잡한 설정은 필요 없다. 애저 포털(Azure Portal)을 통해 누구든지 두 가지 클라우드의 탁월한 기능을 십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칼 올룹슨(Carl Olofson) IDC 데이터 관리 소프트웨어 부문 연구 부사장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는 멀티 클라우드라는 개념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했다. 해당 서비스는 최신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기술을 애저에서도 활용할 수 있기를 원했던 양사 고객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오라클의 엑사데이터 데이터베이스 서비스(Exadata Database Service) 및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에 애저 사용자가 액세스할 수 있는 직관적이고 간단한 방식을 제공하고자 설계되었다”며 “양사의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구동되는 서비스들을 통합하는 상호 연결을 통해 오라클과 마이크로소프트는 멀티 클라우드 경험의 모범 사례 및 클라우드의 미래에 대한 과감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이는 고객, 개발자, 그리고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 전반에 엄청난 혜택을 가져다 줄 것이다."고 말했다.

오라클의 관리형 서비스와의 통합으로 애저 사용자들에게 친숙한 경험 제공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사용자는 클릭 몇 번 만으로 기존의 애저 서브스크립션을 OCI 테넌시(tenancy)에 연결할 수 있다. 애저 고객의 사용 편의성 강화를 위해 본 서비스는 자동으로 두 클라우드 환경을 연결하는 데 필요한 모든 요소를 구성하고 애저 액티브 디렉토리(Azure Active Directory) ID를 통합해 준다. 또한 OCI에서 구동되는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들이 애저 용어들로 표현되고 애저 애플리케이션 인사이트(Azure Application Insights)를 통해 모니터링이 가능해 애저 사용자들은 익숙한 형태의 대시보드를 이용할 수 있다. 

제레미 레그(Jeremy Legg) AT&T 최고기술책임자(CTO)는 "AT&T의 미션 크리티컬 워크로드 중 상당수는 대규모 온프레미스(사내구축형) 오라클 데이터베이스에서 실행된다. 해당 워크로드를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OCI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서비스로 기존의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현대화하고,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의 애플리케이션 또한 함께 활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나빈 만가(Naveen Manga)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최고기술책임자는 “멀티 클라우드 아키텍처 덕분에 역량, 성능, 가격에 따라 개별 워크로드에 맞는 최고의 클라우드 기업들을 선택할 수 있었다. OCI와 애저의 이번 파트너십은 OCI의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와 애저의 애플리케이션 개발 역량과 같은 클라우드 대표기업 두 곳의 역량을 통합한다”고 말했다. 

제인 주(Jane Zhu) 베리타스(Veritas) 기업 운영 부문 수석 부사장 및 최고정보책임자(CIO)는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함으로써 데이터 분석을 위한 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보다 간단히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OCI상의 오라클 엑사데이터 데이터베이스 서비스에서 호스팅하는 대용량 데이터를 분석을 위해 애저 시냅스를 사용하는 애저 데이터 팩토리(Azure Data Factory)로 쉽게 수집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데이비드 플라자(David Plaza) SGS 최고정보책임자는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는 멀티 클라우드에 대한 접근방식을 단순화한다. 애저에서 오라클 데이터베이스의 최고의 기능들을 최대한 활용하면서도, 기존의 인프라는 애저에 그대로 유지할 수 있는데, 이는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을 보다 용이하게 해주고, 당사 직원들의 IT 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는 최고의 기회이다."고 말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