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워치2, 여론조사 진행중, 5만원 가량의 스킨 출시하나?

블리자드의 오버워치2는 다가오는 10월 출시 예정으로 알려졌으며, 무료 플레이가 될 예정이다.

최근 블리자드는 디아블로 이모탈에서 이전에 볼 수 없었던 과한 비즈니스 모델을 선보이며 유저들의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따라서, 무료플레이가 될 예정인 오버워치2 역시 비즈니스 모델이 우려스럽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오버워치 유저들을 대상으로 무작위 여론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현재 이 여론 조사가 논란이 되고 있는데, 그 이유는 스킨 가격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블리자드는 레전더리 스킨의 가격이 24.99달러인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을 포함시켰으며, 여기에 더해 더 높은 등급인 미스틱 스킨의 가격이 45달러인데에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도 추가 포함 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질문이 향후 블리자드의 오버워치2 스킨 가격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질문이 논란이 되자, 블리자드는 여론조사의 가격 수치는 무작위로, 최종 가격을 나타내는 것이 아니라고 성명을 빠르게 냈다.

실제로 여론조사 유저들 간에 비교분석 ê²°ê³¼, ê°™ì€ 스킨에 다른 가격을 묻는 질문이 확인됨에 따라 무작위라는 말은 거짓이 아님이 입증됐다.

45달러의 가격은 무작위 최대치의 가격으로 보여지고 있으며, 블리자드는 비즈니스 모델로 상점과 배틀패스에 대한 세부정보를 곧 공유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버워치2는 현재 베타테스트 진행중이며, 정식 발매일은 10월 4일, PC,PS4,PS5,XBOX ONE,XBOX 시리즈 X/S, 닌텐도 스위치로 출시될 예정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