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띠 조절장치 불량'…국토부, 현대차 베뉴 5만1695대 리콜

▲현대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다산중공업 등 4개사 16개 차종 5만2375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된다.

지난주 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베뉴 5만1695대는 앞 좌석안전띠 조절장치의 내부 부품(가스발생기) 불량으로 충돌 시 부품이 이탈하면서 뒷좌석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오는 25일부터 현대차 하이테크센터 또는 블루핸즈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또, 벤츠코리아에서 수입·íŒë§¤í•œ E 400 4MATIC 등 13개 차종 371대는 공기 현가장치(에어 서스펜션)에 연결된 공기 압축기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공기 압축기 압력 방출밸브의 부식·ê³ ì°©ìœ¼ë¡œ 차량의 높이가 최저지상고 규정보다 낮아지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된 것이다.

국토부는 "우선 해당 차량을 벤츠코리아가 자발적으로 리콜 조치하도록 한 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벤츠코리아는 지난달 29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결함 차량에 대한 부품 교체 수리를 진행 중이다.

포드코리아에서 수입·íŒë§¤í•œ 익스페디션 260대는 퓨즈 박스 내부 냉각팬 스위치의 접지 회로 불량으로 과열이 발생해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지난 5일부터 포드코리아 공식 서비스 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끝으로 다산중공업이 제작·íŒë§¤í•œ 다산고소작업차 49대는 전선릴 등 미인증 부착물 추가 설치로 인증 하중을 초과해 리콜해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이날부터 다산중공업 본사 A/S 공장 또는 전국 A/S 지점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으며 국토부는 향후 시정률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한편, 제작사는 소유자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시정 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리콜 전 자동차 소유자가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