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Z 플립3 2만원에 팝니다'…방통위, 사기판매 주의보 발령

7일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최근 온라인 사이트 등에서 갤럭시 S22, Z 플립3 등을 ‘재고정리 2만원’, ‘도매특판가 3만원’으로 판매한다는 등의 허위과장 광고로 인한 휴대폰 사기판매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허위·ê³¼ìž¥ê´‘ê³  사례를 ë³´ë©´, 단말기 출고가 100만원 상당의 갤럭시S22를 할인해 2만원에 판매하는 것처럼 광고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24개월 사용과 고가요금제(8만~9만원 이상) 가입을 조건으로 한 공시지원금(약 50만원)에 신용카드 할인 금액(48만원, 24개월 카드사용금액 실적 최대 반영시)까지 포함된 것이다.

선택약정 25% 할인 금액(24개월, 53만원)을 마치 단말기 가격을 깎아주는 것처럼 설명해 이용자를 현혹하는 경우도 있다. 이는 단말기유통법(제7ì¡° 위반) 상 '서비스 약정시 적용되는 요금할인액을 지원금으로 설명하거나 표시·ê´‘ê³ í•´ 이용자로 하여금 단말기 구입비용을 오인하게 한 행위'에 해당돼 과태료 부과 대상이라고 방통위 측은 설명했다.

또한, 이용자에게 받은 신분증 사본, 가족관계증명서 등 개인정보를 활용해 휴대폰을 개통하고, 그 휴대폰으로 소액결제를 하는 등 이용자에게 수백만원의 경제적 피해를 입히는 사례도 보고되고 있다.

방통위 관계자는 "사기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판매자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사전승낙서가 게시돼 있는지, 터무니없는 현금지원을 제시하거나 먼저 판매대금을 입금하면 개통 후에 현금으로 돌려준다는 등의 비상식적인 거래인지 확인해야 한다"면서 "최종 계약서 내용도 꼼꼼히 살펴야 하며 신분증 회수 등 개인정보가 유출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