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통합 비즈니스 센터 ‘당근비즈니스’ 웹사이트 공식 오픈

당근마켓이 효과적인 로컬 마케팅 지원을 위한 통합 비즈니스 센터 ‘당근비즈니스’를 선보인다.



국내 대표 지역생활 커뮤니티 당근마켓(공동대표 김용현, 김재현)은 비즈프로필, 브랜드프로필, 광고 등 자사의 마케팅 서비스들을 웹사이트 한 곳에서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당근비즈니스'를 런칭했다고 11일 밝혔다. 당근마켓 비즈니스의 줄임말인 '당근비즈니스'는 당근마켓을 통해 로컬 비즈니스 및 마케팅을 하고자 하는 기업, 브랜드, 자영업자들을 모두 아우르는 B2B 전용 웹사이트로 탄생했다. 

먼저 당근비즈니스는 그간 당근마켓 모바일 앱 내에서 개별적으로 제공해오던 비즈프로필, 광고 등 마케팅 도구들을 웹사이트 한 곳에 모아 통합 지원함으로써 접근성과 사용성을 높였다. 특히 PC 웹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구현해, 지금까지 작은 모바일 화면으로 고객과 소통하고 관리했던 것을 이제 큰 모니터 화면과 컴퓨터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데스크탑 PC로 업무를 보는 비즈니스 고객이나 큰 화면이 익숙한 자영업자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당근비즈니스에서는 비즈프로필 관리부터 광고 집행 및 운영, 고객 소통, 판매 관리, 제휴 문의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알리고자 하는 새 소식 작성, 쿠폰 등록, 고객과의 실시간 채팅 등 비즈니스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효과적으로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몇 명의 고객이 우리 가게 소식을 받아보고 있는지, 댓글은 얼마나 달렸는지, 단골은 얼마나 늘었는지 등의 고객 관리 데이터도 한 눈에 볼 수 있다. 

또 일부 지역에서 현재 테스트 중인 예약 기능과 상품 판매 및 정산 등 커머스 기능도 당근비즈니스에서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브랜드프로필 등 제휴 문의도 당근비즈니스로 일원화할 계획이다.

당근마켓을 이용한 광고도 당근비즈니스 웹사이트에서 관리할 수 있다. 당근마켓 앱 홈피드에 노출되는 ‘피드 광고’와 키워드 검색 시 노출되는 ‘검색 광고’의 집행 내역 확인은 물론, 성과 지표도 볼 수 있다. 당근마켓을 활용한 로컬 마케팅 성공 노하우도 동영상 콘텐츠로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당근비즈니스를 이용하려면 당근마켓 공식 홈페이지를 통한 페이지 접속 또는 포털 사이트 검색창에 ‘당근비즈니스’를 검색해 들어오면 된다. 당근마켓 이용자라면, 당근비즈니스 웹사이트 우측 상단의 ‘로그인’ 페이지에서 보이는 QR코드를 휴대폰 카메라로 찍어 인증한 후 푸시 메시지 알림을 누르면 로그인 된다. 아직 당근마켓에 가입하지 않은 이용자라면, 앱 가입이 필요하다. 추후 SNS 계정을 연동한 가입 및 로그인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다.

당근마켓은 이번 당근비즈니스 오픈을 기점으로 'No.1 로컬 마케팅 채널'로 자리매김을 확고히 하며 하이퍼로컬 시장을 대표하는 아이콘으로의 비전을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앞으로 당근비즈니스에는 로컬 마케팅에 최적화된 다양한 기능적, 서비스적 고도화를 더해가며 또 하나의 혁신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광고도 진화를 거듭한다. 주요 비즈니스 파트너인 동네 가게 사장님들은 물론, 로컬 마케팅을 필요로 하는 기업이나 브랜드, 기관까지 다양한 파트너들이 당근마켓 이용자들과 더욱 효과적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광고 상품 및 관련 기술을 다변화할 계획이다. 특정 동네 주민들에게 가게 소식을 알리고 싶을 때도, 전국의 6577개 지역 이용자를 대상으로 모두에게 정보와 혜택이 되는 메시지 전달이 필요할 때도, 당근마켓을 통해 모든 지역사회와 원활히 연결되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 

당근비즈니스를 총괄하는 문경원 지역사업 실장은 "당근마켓은 로컬 마케팅을 펼치고자 하는 B2B 시장에 새로운 마케팅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지역 주민과 연결되고 싶은 모든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기업 브랜드, 지자체와 기관들이 '이웃을 고객으로 만드는 가장 강력한 비결'로 당근마켓을 활용하실 수 있도록 당근비즈니스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월간 이용자 1800만, 주간 이용자 1200만을 돌파하며 지역민들의 삶 곳곳에 스며든 당근마켓은 로컬 커뮤니티 확대에 이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선도하며 외연을 넓히고 있다. 로컬 경제의 기반이 되고 있는 비즈프로필은 오픈 1년 반 만에 55만 가게들이 가입한 규모급 서비스로 자리잡는 등 로컬 비즈니스에 특화된 대표적인 마케팅 채널로 성장했다. (끝)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