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G유플러스, '월8800원' eSIM 전용 요금제 출시

 

국내에서 eSIM((임베디드 SIM)이 본격 상용화를 시작했다.

 

1일 이동 통신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이날 기본 요금제 외에 추가로 월 8800원을 부담하면 1대의 스마트폰에서 2개의 번호를 쓸 수 있는 '듀얼 넘버 플러스'를 출시했다.

 

듀얼넘버 플러스는 유심(USIM)ê³¼ eSIM을 동시에 사용하는 Dual-SIM(듀얼심) 이용 고객을 위한 상품이다. e심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을 이용 중인 LG유플러스 고객은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국내 eSIM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은 아이폰XS 이후 출시된 아이폰 시리즈와 새롭게 출시된 갤럭시Z폴드4·í”Œë¦½4 등 18종이다.

 

'듀얼넘버 플러스'에 가입하면 1개의 스마트폰에 두번째 번호(2nd)가 발급된다. 월 8800원에 250메가바이트(MB)의 데이터(소진 시 QoS 400킬로비피에스(Kbps))와 첫번째 번호의 전화와 문자 사용량을 공유해 사용할 수 있다. 두번째 번호에서도 첫번째 번호의 요금제에 포함된 나눠쓰기 데이터를 쉐어링해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가령 월 4만7000원 상당의 '5세대 이동통신(5G) 슬림+(데이터 6GB)'요금제 가입 고객이 듀얼넘버 플러스를 추가로 이용하는 경우 두번째 번호를 통해 기본 번호가 제공하는 6기가바이트(GB)의 데이터를 쉐어링해 쓸 수 있다. 월 9만5000원 상당의 '5G 프리미어 레귤러(데이터 무제한)'을 기본 번호로 이용 중인 고객은 요금제에 포함된 나눠쓰기 데이터인 50GB를 두번째 번호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듀얼넘버 플러스는 별도의 약정이 필요 없는 무약정 상품으로 자유롭게 가입 및 해지가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국내 처음으로 도입되는 eSIM을 활성화하기 위해 오는 12월까지 eSIM을 무료로 발급하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이보다 앞서 KT는 지난달 통신 3사 중 처음으로 eSIM 활용 요금제 '듀얼번호'를 선보였다. 듀얼번호는 유심과 eSIM을 동시에 이용하는 ‘듀얼심’ 전용 요금제다. KT 일반 요금제를 쓰고 있는 고객에게 월 8800원에 두 번째 번호용 데이터 1GB를 제공한다. 이를 다 쓰면 최대 400Kbps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 제공한다.

 

듀얼번호 통신망은 일반 요금제에서 쓰는 통신망과 같은 망을 활용한다. 5세대 이동통신(5G) 일반 요금제를 쓰고 있다면 듀얼번호 요금제도 5G 전용으로 가입해야 한다. KT는 약정이 없어 가입과 해지가 편리하고, 주 번호의 음성과 문자를 두 번째 번호로 공유할 수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요금제를 신고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조만간 유사한 수준의 eSIM 전용 요금제 출시를 준비 중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