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코리아, ‘인텔리전트 5G 엣지 서밋’에서 5G 네트워크 혁신 및 협업 사례 공유

인텔코리아(대표 권명숙)는 서초동 엘타워에서 ‘인텔리전트 5G엣지 서밋 2022’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사물 인터넷으로 더욱 스마트해진 네트워크’를 주제로 인텔과 협력사들이 최신 5G 네트워크 및 엣지 컴퓨팅 솔루션과 구현 사례를 공유했다.



권명숙 인텔코리아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5G 기술은 지난 2019년 4월 한국에서 상용서비스를 개시한 후 지속적인 연구 개발 및 서비스 구현을 통해 새로운 시장 가치를 끊임없이 창출해내고 있다”며 “인텔은 5G 네트워크를 위한 개방형 인프라 구축에 업계 선도기업과 협력해 왔으며, 보다 나은 5G 솔루션 개발과 확산을 견인할 생태계 활성화에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협력사 발표 세션에서는 인텔 기술을 활용한 솔루션 구현 사례가 공개됐다. 통신장비 전문업체 에치에프알(HFR)은 my5G™ 솔루션을 소개했다. my5G™는 인텔® 제온® CPU와 플렉스랜(FlexRAN) 소프트웨어 플랫폼, 가상 무선 접속 네트워크(vRAN) 전용 가속기, 네트워크 인터페이스 컨트롤러(NIC)를 탑재한 컴팩트한 사이즈의 고효율 가상화 기지국 솔루션이다. 에치에프알은 my5G™를 통해 국내향 최초 오픈랜(O-RAN) 기반 가상화 5G 기지국 솔루션을 출시하며, 해외로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정해관 에치에프알 DT그룹장은 “인텔의 다양한 기술과 국내 국책연구기관에서 개발한 프로토콜 스택 을 활용하여, 컴팩트한 고효율 가상화 기지국 솔루션을 빠른 시일 내에 완성할 수 있었다. 에치에프알은 앞으로도 업계 선도적인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고객 환경에 최적화된 네트워크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5G 이동통신 선도기업 이루온(ELUON)은 기업전용 5G 코어망 및 모바일 엣지 컴퓨팅(5G 코어 & MEC) 통합 솔루션을 소개했다. 이루온은 인텔® 제온® CPU 및 데이터 플레인 개발 키트(DPDK)를 활용해 초저지연 서비스를 지원한다. 해당 솔루션은 초경량화 원박스(Onebox) 통합 솔루션으로 고객별 맞춤형 서비스를 구축하도록 지원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루온은 KT 가 2021년 말 수도권 및 경상북도 지역에 구축한  3개 시범사이트에 솔루션을 배치했으며 연내 서비스 지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승호 이루온 전무는 “5G 상용화 이후 기술을 좀 더 고도화하고 개선해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한 과제가 되었다”며 “이루온은 이번에 선보인 신규 솔루션은 물론 향후 인텔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고객 활용도 높은 5G 기술을 개발해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 클라우드의 로봇친화빌딩에서의 5G 기술 활용, 삼성서울병원의 5G 의료현장 적용 등 다양한 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그 외에도, 인텔은 이번 행사를 통해 LG전자, 휴렛 팩커드 엔터프라이즈(HPE), 델, 시스코, 어드밴텍(Advantech), CUE, AIMMO 등 다양한 고객사와 및 제조사가 제공하는 최신 프라이빗 5G 기술과 업계 동향을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했다.

한편, 인텔은 2022년 초 개최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2에서 파트너 및 고객과 함께 클라우드에서 인터넷 및 5G 네트워크를 통해 인텔리전트 엣지까지 완전히 프로그래밍 가능한 소프트웨어 정의 인프라를 구현하는 방법을 소개하고,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 및 엣지용으로 설계된 최신 시스템온칩(SoC), 신규 인텔 제온  D 프로세서를 공개한 바 있다. 신규 제온 프로세서는 통합 AI 및 암호 가속화, 내장 이더넷, 시간 조정 컴퓨팅(TCC), 시간 민감형 네트워킹(TSN) 및 업계 수준의 신뢰성을 제공한다.

신규 인텔 제온 D프로세서는 데이터가 발생하는 지역에서 데이터를 처리하고 전송해야 하는 상황에서, 보안 어플라이언스, 엔터프라이즈 라우터 및 스위치, 클라우드 스토리지, 무선 네트워크 및 AI 추론 등 다양한 워크로드에서 뛰어난 성능과 효율성을 제공한다. 인텔은 또한 개발자들이 엣지에서 AI 추론 기회를 활용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최신 오픈비노(OpenVINO) 2022.1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발표한 바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