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자율주행차 교통신호등 식별 기술 특허 출원

샤오미 자율주행 테스트카(출처:웨이보)

중국 IT 기업 샤오미가 자율주행차를 위한 교통신호등 식별 기술 특허를 취득했다고 중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샤오미가 취득한 특허는 자동차의 센서와 카메라를 사용하여 멀티-프레임 조명 상태 이미지를 수집하고 신호등의 시간 순서를 결정하며 전방 차량의 주행 상태를 분석한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 시스템의 정확성과 안전성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고 샤오미는 강조했다.

지난 7월 차량 루프에 라이다(LiDAR) 센서가 탑재된 샤오미 자율주행 테스트카가 포착된 바 있다. 라이다 센서는 자율주행 시스템의 눈에 해당하는 핵심부품으로 정확한 거리와 공간정보를 인식하는 역활을 한다.

샤오미 전기차 사업은 레이쥔 최고경영자(CEO)가 직접 진두지휘하고 있다. 2024년 상반기 최초 양산형 전기차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