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알티, 최대 2304핀까지 테스트 가능한 'MK4' 시스템 통해 ESD 신뢰성 서비스 강화

반도체 및 전자부품 신뢰성 분석 기업 큐알티(QRT, 대표 김영부)가 최대 2304핀까지 테스트 가능한 ‘MK4’ 시스템으로 ESD(Electro-Static Discharge, 정전기 방전) 및 래치업(Latch-up) 신뢰성 서비스 강화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MK4는 기계적으로 구동되는 기존 ESD 시험장비 대비 평균 10배의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예전 장비는 최대 768핀까지 테스트 가능해, 그 이상을 초과하는 반도체의 경우 ESD 테스트 보드를 여러 세트로 제작한 후 각 보드 별로 검사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반면, MK4는 보드 1세트로 최대 2304핀까지 테스트할 수 있어 약 3배 정도 생산효율성을 높여 고객사에 빠른 결과를 제공할 수 있다. 디바이스 손상을 유발하는 래치업(Latch-up) 테스트를 위한 파워서플라이도 7개가 장착되어, 신뢰성 평가가 필요한 반도체들의 개별 파워핀에 안정적으로 전원을 공급하며 시험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전기, 전자 제품을 만졌을 때 발생할 수 있는 ESD(정전기방전) 현상을 모사 재현한 HBM(인체모델) 시험과 도체 생산 장비(금속)에 있는 정전기에 의해 발생할 수 있는 대전 현상을 모사한 MM(기계모델) 시험을 지원하며, 1500핀 이상 핀 수가 많은 AI 반도체 팹리스 기업 대상으로도 ESD 테스트가 가능하다. 

MK4는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되는 ESD 관련 규제 및 품질 표준에 맞춰 쉽게 업그레이드할 수 있고, 신속한 테스트 속도 덕분에 전 세계 주요 반도체 제조사 및 IC 설계사 등에서 사용하고 있다. 1대당 20억 원이 넘는 고가 장비로 현재 국내 반도체 시험소 중에서는 큐알티가 유일하게 보유 중이다. 

김동성 큐알티 책임연구원은 “최근 몇 년 사이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스마트워치 등 웨어러블 디바이스가 다양해지고 차량용 전장장치 등에 고집적화 반도체들이 다수 활용되면서, ESD(HBM, CDM)가 심각한 위협으로 이어지는 사례도 다수 발생하고 있다”며, “다양한 환경 및 사용 조건에서 제품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려면 반도체는 물론, 시스템 자체에 대한 ESD 테스트가 중요하다. 큐알티는 최첨단 장비와 오랜 기간 쌓아온 노하우를 접목시켜 ESD 분야에 대한 적격성 요건을 완벽하게 충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큐알티는 국내 최초 JEDEC, AEC 규격에 대한 ESD 평가 국가국제공인(KOLAS) 시험소로서, 반도체 및 시스템 평가 장비를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외 기업들을 대상으로 ESD 시험 평가 인증서를 제공하고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