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사용료 부담됐나'…트위치, 한국서 화질 720p 제한 논란

세계 최대 게임 방송 플랫폼 '트위치'가 한국에서 최대 해상도를 1080p에서 720p로 축소해 논란이 일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트위치는 지난 29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9월 30일부터 화질 조정 기능이 제공되는 채널에서 한국 시청자의 (영상) 원본 화질을 조정할 예정"이라며 "한국 내 동영상 화질은 최대 720p가 된다"ê³  공지했다.

스트리머는 기존과 같이 1080p의 화질로 송출할 수 있지만, 국내에서 '트위치'를 시청한다면 최대 720p 화질로 제한된다. 트위치 측의 이러한 움직임은 최근 망 사용료 문제를 놓고 ISP(인터넷 서비스 제공 사업자)와 유튜브, 넷플릭스 등 콘텐츠 사업자(CP) 간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과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위치 측은 "한국의 현지 규정과 요건을 지속적으로 준수해 왔으며, 모든 네트워크 요금 및 기타 관련 비용을 성실하게 지불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용이 점점 더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트위치는 í•œêµ­ì—ì„œì˜ 서비스 운영을 지속하기 위해 대안적인 해결책이 반드시 필요하다"ê³  설명했다.

2015년 한국 시장에 본격 진출한 트위치는 국내 ISP를 통해 망 사용료를 납부하고 있지만,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영상 제공에 P2P(사용자 간) 전송 기술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도입 시기는 아직 미정이다.

P2P 전송 기술은 이용자가 중앙 서버에서 데이터를 직접 내려받는 방식이 아닌 네트워크상의 다른 이용자들과 통신으로 주고받는 방식으로, 콘텐츠 공급자의 망 사용량 부담을 줄이는 기술이다.

트위치 측은 "P2P 기술이 현재 다수 서비스 제공업체에서 실행 가능한 솔루션이기는 하지만, 이를 광범위하게 구현하기 전에 보다 심층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