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미국판 당근마켓 '포쉬마크' 2조3000억원 인수

네이버가 미국판 당근마켓 '포쉬마크(Poshmark)'를 인수했다.

4일 네이버는 미국 자회사를 통해 포쉬마크의 지분 100%를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인수 금액은 2조3000억원에 달한다.

네이버는 "버티컬 플랫폼(특정 상품군에 특화한 플랫폼)으로의 진화가 거세지고 있는 글로벌 C2C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장기적인 커머스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이번 인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인수로 C2C 시장의 핵심인 북미 지역을 거점으로 한국과 일본, 유럽을 잇는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포쉬마크는 북미 최대 패션 C2C(개인 간 거래) 플랫폼으로, 전자 상거래와 커뮤니티 기능이 결합해 '미국판 당근마켓'으로 불린다.

주식 취득 예정일은 내년 4월 4일이며, 인수가 마무리되면 포쉬마크는 독립된 사업을 운영하는 네이버 계열사로 편입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