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개국 글로벌 '메타버스 전문가'가 서울로...메타버스 컨퍼런스 '2022 메타콘' 내일 개막

메타버스와 NFT의 영역을 논의하는 2022 메타콘(METACON 2022)이 내일(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막한다. 



컨퍼런스는 '메타버스를 증명하라'라는 주제 아래 업계 핵심 기업 및 글로벌 연사들이 모여 메타버스와 NFT 기술의 발전과 활용 사례 등을 함께 짚어볼 예정이다.

컨퍼런스 첫날인 10월 5일은 블록체인 기반 웹 브라우저의 특허를 출원한 바 있는 IBM의 샤얌 나가라잔 웹3.0 및 지속가능전략 경영 파트너의 "웹3.0과 메타버스, 현실 세계로의 도입" 세션으로 시작한다. 

이어지는 오전 세션으로는 엔비디아의 리차드 케리스 옴니버스 개발 플랫폼 담당 부사장, 윤주명 삼성전자 한국총괄 프로, 레슬리 셰넌 노키아 생태계 및 트렌드 스카우팅 책임자가 각 회사에서 활용하고 있는 메타버스를 바탕으로 인사이트를 전한다.

최근 메타버스 사업에 진출한 일본 최대의 모바일 게임회사 GREE의 에이지 아라키 수석 부사장의 "한눈에 보는 메타버스의 세계: GREE가 들려주는 메타버스 스토리" 세션으로 오전 발표를 마무리한다.

오후에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큐브엔터테인먼트, CJ E&M이 참여하는 "메타엔트: 가상현실, 엔터테인먼트 세계를 물들이다" 세션, 버추얼 인플루언서 루이의 제작사인 디오비스튜디오 오제욱 대표가 전하는 "버추얼 휴먼, 600조 시장을 열다" 세션이 이어진다.

커뮤니케이션형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등장 초기부터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는 ifland(이프랜드)에 대해 조익환 SK텔레콤 메타버스 개발본부장의 발표도 예정돼있다.

이어지는 페더 뵈레젠 홀로캡 CMO의 "가상과 증강현실에서의 휴먼 홀로그램" 세션 및 단순한 게임 플랫폼이 아닌, 한층 발전된 경제적 도구로서의 메타버스를 뜻하는 메타노믹스에 대해 다양한 크리에이터가 모여 이야기를 나누는 패널토론 "메타노믹스: 크리에이터의 새 시대" 세션도 함께한다.

국내 주요 은행들이 참여해 금융권에서 활용되고 있는 메타버스의 전망의 풀어나가는 "은행과 메타버스의 조화: 금융시대의 미래" 세션으로 첫째 날이 마무리된다.

이튿날인 10월 6일에는 "메타버스 안에서 펼쳐지는 크리에이터 경제"를 주제로 제페토X라고도 불리는 지티엑스의 Co-CEO인 크리스 장이 둘째 날 세션의 문을 연다.

신기헌 크리에이티브 테크놀로지스트는 메타버스의 나아갈 다음 단계와 그 방향성을 주목하는 오픈 메타버스를 주제로 발표한다. 

최근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을 가속화하고 있는 넵튠의 정욱 대표는 "사용자 중심의 메타버스 경제 생태계와 새로운 산업의 기회"에 대한 내용을 전한다. 

오전 마지막 세션으로는 "디지털화되는 자산과 NFT의 부상"이라는 주제의 패널토론이 준비되어 있다. 최근 크립토 커런시, NFT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는 가운데 국내외 글로벌 연사들이 열띤 토의를 펼칠 예정이다.

글로벌 컨설팅 기업 PwC에서는 독일 매니저인 필립 소스트만이 메타버스에서의 민첩성과 협업에 대해 발표한다. 

이외에도 김규대 언오픈드 최고운영책임자가 전하는 "NFT를 활용한 제품 개발부터 메타버스 개발까지" 세션, 글로벌 NFT 및 메타버스 투자 기업들이 진행하는 "메타버스 투자 트렌드" 세션, 아투르 시코브 솜니움 스페이스 창립자 및 CEO의 "몰입형 메타버스의 미래" 세션, 마케팅 키워드로 떠오른 NFT에 대한 인사이트를 나누는 패널토론 세션 "NFT 마케팅 101: 브랜드가 NFT를 주목해야 되는 이유"가 이어진다.

마지막 세션으로는 메타버스와 관련된 아이디어와 기술로 주목을 받고 있는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전하는 "메타버스 스타트업 허브: 스타트업의 새로운 세계"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컨퍼런스는 10월 5일과 6일 양일간 현장에서의 등록이 가능하며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
케이벤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