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글로벌 낸드 매출 24% ↓…4분기 매출도 20% 감소 전망

3분기 글로벌 반도체 업계의 낸드플래시 매출이 전분기보다 2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 세계 낸드플래시 시장 규모는 2분기보다 24.3% 감소한 137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업체별로는 삼성전자 3분기 매출은 43억달러로 전분기보다 28.1% 감소했다. 시장 점유율은 33.0%에서 31.4%로 1.6% 낮아졌다. SK하이닉스(자회사 솔리다임 포함)의 3분기 매출은 전분기보다 29.8% 감소한 25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시장점유율은 2분기 19.9%에서 3분기 18.5%로 하락해 2위 자리를 일본 키옥시아에 넘겨줬다. 일본 키옥시아 시장점유율은 2분기 15.6%에서 3분기 20.6%로 5% 상승하면서 SK하이닉스를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SK하이닉스의 점유율 하락은 PC, 스마트폰용 낸드플래시 수요가 급감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서버용 제품 비중이 높은 자회사 솔리다임 부진도 한몫했다. 키오시아의 점유율 상승은 2분기 가동 중단의 충격에서 벗어난 영향이 컸다.

4분기 시장 전망도 밝지 않다. 트렌드포스는 "4분기 낸드 ASP는 가 3분기 대비 20~25% 하락하고 시장 매출은 약 20%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