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블로4, 한국만 일반판 가격 인하 발표, 약 만원 저렴해진다

게임계에 많은 이슈를 몰고왔던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출시 예정작이자 기대작, 디아블로4의 가격에 변화가 찾아왔다.

블리자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지역만 대상으로 일반판 가격을 조정한다고 밝혔다.

가격 인하는 오늘인 1월 19일부터 시작되며, 일반판 가격이 95,900원에서 84,500원으로 11,400원 저렴해진다. 단, 디지털 디럭스 에디션과 얼티밋 에디션은 가격변동이 없이 그대로 유지된다.

블리자드는 이전 예약자에 한해 19일 일괄 환불이 적용될 예정이며, 콘솔 플랫폼의 경우 가격 변화가 아직 적용되지 않았으나 추후 안내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환불의 경우 결제 방식에 따라 기간 소요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디아블로4의 출시일은 올해 6월 6일 출시이며, 디지털 디럭스 에디션, 얼티밋 에디션 구매자는 6월 2일부터 사전 플레이가 가능하다.

한편, 이번 가격인하에 대해 게이머들의 반응은 상당히 가지각색이다. 그동안 고가 책정으로 인해 드디어 살만하다는 의견도 있고, 여전히 비싸다는 의견도 있다.

또, 환율이 안정화 되자마자 이러한 가격변동을 한다는 것은, 게임 가격도 이제 싯가로 봐야하냐며 마냥 달갑지만은 않은 게이머들도 있는 상황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