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마켓, 고객 계정 도용 피해 속출…조사 완료후 피해 보상

온라인 쇼핑몰 지마켓이 개인정보 도용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피해 보상을 약속했다.

20일 지마켓은 입장문을 통해 "최근 당사에서 외부에서 도용된 ID/PW를 통해 일부 고객께서 구입한 전자 문화상품권 등을 사용하는 사례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건 인지 즉시, ID/PW 변경 요청 및 본인인증 절차 강화 등을 통해 추가 피해를 막기위한 조치와 함께, 사이버수사대 등 관련 기관과 협조하여 투명하게 사건을 대응하고 있으며 향후 사고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적극적인 피해 보상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SNS)에는 지마켓을 통해 구매한 미사용 상품권이 ‘사용 완료’된 것으로 뜨거나, 지마켓 간편결제 서비스인 스마일페이를 통한 결제가 시도됐다는 피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지마켓은 이번 상품권 도용이 유출된 개인정보를 근거로 비밀번호를 무작위 대입하는 해킹 피해로 보고 있다. 아울러 지마켓은 문화상품권의 PIN 번호가 홈페이지에 보여지는 문제도 인식했으며, 전자 문화상품권 구매 시 본인인증 절차 강화 등의 기술적 개선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