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이벤트 망친 AI 챗봇 '바드'…답변 오류·주가 급락

 êµ¬ê¸€ì´ MS 챗GPT 대항마로 선보인 AI 챗봇 바드(Bard)가 공개되자마자 오답 논란에 휩싸였다.

8일(현지시간) 구글은 프랑스 파리에서 AI 챗봇 바드 등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검색 시스템을 소개하는 이벤트를 개최했다.

이번 이벤트의 주인공은 '바드'였지만, 바드가 질문에 제대로 답변하지 못하는 등 오류를 드러내면서 구글의 체면을 구겼다. 구글이 공개한 영상에서 '바드'는 "9살 아이에게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의 새 발견에 대해 어떻게 설명해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은 태양계 밖 행성에 대한 최초의 사진을 찍는 데 사용됐다"고 답했다.

그러나, 태양계 밖 행성을 최초로 촬영한 망원경은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이 아니라 유럽남방천문대가 칠레 남부 고도 2635m 지점에 설치한 초거대 망원경 VLT(Very Large Telescope)'인 것으로 확인됐다.

바드의 답변 오류 소식이 전해지자 이날 구글 주가는 7% 급락했다.

D.A. 데이비슨 선임 소프트웨어 분석가 길 루리아(Gil Luria)는 "구글은 지난 몇 년 동안 AI 혁신의 선두주자였지만, 그동안 관련 기술 개발을 소홀히 했다"며 "구글이 지난 몇 주 동안 챗GPT를 따라잡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발표가 급하게 이루어졌고 잘못된 답변이 게시되는 등 난장판이 됐다"고 지적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