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月 6만원대 5G 중간요금제 다음달 출시…청년·시니어 요금제 신설

SK텔레콤이 5G 데이터 99GB를 월 6만원대에 이용할 수 있는 ‘5G 중간 요금제’를 오는 오는 5월 선보인다.

23일 SK텔레콤은 5G 데이터 월 이용량 24GB∼110GB 구간에 요금제 4종을 신설, 고객이 직접 설계할 수 있는 ‘맞춤형 요금제’를 5월 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기존 월 24GB 사용에 5만9,000원이던 '베이직 플러스' 요금에서 3,000원, 5,000원, 7,000원, 9,000원을 각각 추가하면 13GB, 30GB, 50GB, 75GB를 더 쓸 수 있다. SK텔레콤의 경우 현재 베이직 플러스(24GB, 5만9,000원)보다 한 단계 높은 요금은 5GX 레귤러로 월 110GB에 6만 9,000원 요금을 적용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또 데이터 사용이 많은 만 34세 이하 가입자를 대상으로 ‘청년 요금제’ 11종을 신설해 6월 1일 출시한다. 온라인에서 가입하면 약 30% 싼 요금이 적용된다.

청년 요금제는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일반 요금제 대비 최대 50%까지 늘린 것이 특징. 또 학생 등 청년층 가입자가 많이 쓰는 타 이용자와 공유 데이터, 다른 기기와 함께 쓰는 테더링 데이터를 최대 20GB까지 더 제공한다.

특히, 청년 요금제에는 월 4만 3,000원에 6GB를 쓰는 구간이 생겼는데, 지금까지 출시된 이동통신 3사 5G 요금제 중 만 19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요금으로는 가장 저렴한 수준이라고 SK텔레콤 측은 설명했다.

5만 9,000원인 청년59 요금제는 일반 요금제 6만 원대 구간처럼 기본 제공량 36GB에 추가 금액 3,000∼9,000원을 내고 데이터를 15∼100GB 충전해서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청년 요금제에는 젊은 층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커피전문점·ì˜í™”ê´€ 할인이나 로밍 요금제 할인 혜택도 추가됐다.

이밖에 SK텔레콤은 만 65세 이상 가입자를 대상으로 4만 원대 신규 요금제 3종을 이달 30일 선보인다.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데이터 사용량이 적은 경향을 감안해 월 4만 5,000원에 데이터 10GB를 제공하는 '5G 시니어 A형'(만 65세 이상), 월 4만 4,000원에 9GB '5G 시니어 B형'(만 70세 이상), 월 4만 2,000원에 8GB '5G 시니어 C형'(만 80세 이상)으로 구성됐다.

월 10GB 이내를 사용하는 만 65세 이상 이용자라면 일반 5G 요금제를 쓸 때보다 월 4,000∼7,000원을 아낄 수 있으며 선택 약정 할인과 기초연금 수급자 복지감면, 결합할인이 중복으로 적용된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