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지의 신작 '마라톤' PVP 게임이지만 플레이어 행동이 모든 플레이어에게 영향 주길 원해

지난 25일, 플레이스테이션 쇼케이스에서 번지 스튜디오는 데스티니가디언즈 신규 확장 콘텐츠뿐만 아니라 새롭게 준비중인 프로젝트 게임, '마라톤'의 공개를 함께했다.

사실 이 마라톤은 신작이긴 하지만, 번지가 맥OS용으로 1994년~1996년에 출시한 바 있는 1인칭 슈팅 3부작게임 타이틀이였기 때문에, IP적으로는 완전한 신작은 아니라고 알려져있다.

그리고 지난해 10월경에 제이슨 슈라이어가 이 마라톤 IP의 복귀 루머를 언급했고, 이번에 확실하게 맞아 떨어지는 결과로 인해 완전히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오진 않았다.

하지만, 이번 마라톤의 세부적인 콘텐츠에 대해서는 개발자 웹 사이트의 언급에 따라 보다 어느정도 게임의 방향성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마라톤 개발자 Q&A를 진행한 게임 디렉터 Christopher Barrett는 이 마라톤은 PVP 게임으로 싱글플레이가 없다고 못박았다.

그는 마라톤은 처음부터 PVP 중심의 게임으로 설계되었지만, PVP 경험을 기반으로해서 플레이어 중심의 스토리가 펼쳐질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있다며, 플레이어의 선택과 행동이 세계의 이야기에 영향을 미치도록 하는 것이 이번 마라톤의 디자인 철학이라고 목표를 밝혔다.

디렉터는 ê·¸ 예시로, 특정 유저가 이전에 없던 유물 지도를 ë°œê²¬í•˜ëŠ” 등의 내용이 쌓여, 향후 모든 유저들이 갈 수 있는 새로운 지역을 발견된다던가 하는식의 예시를 들었다.

한편, 번지 스튜디오의 마라톤은 사실상 현재 가장 유명한 생존 PVP FPS 게임인 '이스케이프 프롬 타르코프' 와 비슷한 장르로 구현될 것으로 추측되고 있으며, 출시까지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출시 플랫폼은 PS5를 베이스로 출시될 것은 틀림 없어 보이지만,  SIE가 밝혔던 것 처럼 번지 스튜디오는 멀티플랫폼을  ì¶œì‹œë¥¼ 유지할 것으로 밝힌 것을  ì´ì–´ 받아, PC,PS5, XBOX 시리즈 X/S로 출시되며, 크로스 플레이 뿐만 아니라 크로스 세이브까지 지원하는 완벽 크로스플레이 작품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