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디지털, 동반자 거리 측정 기능 탑재한 파인캐디 UPL5 mini 정식 출시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자사 최초로 동반자 거리 측정 기능을 탑재한 초경량/초소형/초고속 골프거리 측정기 파인캐디 UPL5 mini(이하 UPL5 미니)를 정식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되는 UPL5 미니는 자사 최초로 동반자 거리 측정이 가능한 파인캐디 모드를 탑재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슬로프 모드가 반영된 3차원 삼각 거리 측정을 적용해 골퍼 자신과 동반자의 거리를 측정할 수 있어 편리하다. 또한 필드에서뿐만 아니라 카트에서도 거리 측정이 가능해 특히 활용도가 높다. 카트에서 내 공과 핀까지의 거리를 측정해 필요한 클럽을 미리 선택해 라운딩을 이어갈 수 있으며, 깊은 언덕이나 벙커에서 핀이 보이지 않는 경우에는 핀이 보이는 곳으로 이동 후 거리 측정도 할 수 있어 보다 효과적으로 코스를 공략할 수 있다.

신제품은 연령대와 성별 구분없이 골프를 즐기는 모든 이들이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도 특징이다. 골프공 무게와 유사한 수준인 초경량으로 제작되어 부담없이 소지할 수 있으며, 직관적인 UX가 적용되어 골프거리 측정기를 처음 접하는 이들도 쉽게 익히고 적응할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썬더볼트 디텍팅 테크놀로지를 기반으로 일반측정 0.1초대, 핀 파인더 측정 0.3초대의 빠른 거리 측정을 지원해 지체없는 라운딩 진행이 가능하다. 6배율 광시야각 고투과율 LCD 뷰파인더를 탑재, 언제 어디서나 선명한 시야를 제공한다.

또한, UPL5 미니 구매 고객 전원에게 저 제품의 파손 정도에 따라 무료로 수리 또는 교환해주는 안심 플랜 서비스를 제공해 안심하고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도 눈에 띈다. 이외에도 단 한 번의 클릭만으로 일반 측정과 핀 파인더 측정이 전환되고 진동을 통해 두 측정을 구분할 수 있는 ‘핀 구분 스마트 진동 알림 기능을 지원해 편의성을 높였다. 슬로프 모드는 물론 논슬로프 모드도 사용 가능하며 모드간 전환도 역시 클릭 한 번으로 가능하다. 한 번의 충전으로 최대 7,000회까지 측정이 가능해 1라운드(18홀) 기준 약 150회를 측정한다고 가정할 시 40회 이상 라운드를 소화할 수 있다.

 

신제품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파인디지털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