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BM, ‘IBM 테크 서밋 서울 2023’ 컨퍼런스 개최

한국IBM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생성형 AI와 함께할 엔터프라이즈의 변화’라는 주제하에 ‘IBM 테크 서밋 서울 2023’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지난 7월 파운데이션 모델과 생성형 AI 기술을 적용한 AI 및 데이터 플랫폼, 왓슨x를 출시한 바 있는 IBM은 이 행사를 통해 자사의 차별화된 AI 전략과 접근법을 소개하는 한편, 참가자들이 다양한 기술들을 직접 체험하고,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도록 데모와 전시를 마련했다.



이은주 한국IBM 대표이사 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IBM은 어떤 파운데이션 모델을 제공하느냐 보다는 기업 고객들이 파운데이션 모델을 더 쉽고 잘 활용해 진정한 AI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보다 집중하고 있다. 이런 고민과 노력에서 탄생한 것이 IBM 왓슨x 플랫폼이다”라며, “IBM은 AI를 올바르게 구현하는 데 중요한 기업 고객의 사례와 프로세스에 대한 경험과 인사이트를 보유하고 있으므로 AI 기술 도입에 대한 고민을 나눌 수 있는 가장 믿을 수 있는 파트너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한, 이 행사에는 샹커 셀바두라이(Shanker Selvadurai) IBM 테크놀로지 아시아태평양 부사장 겸 CTO가 바셈 아세(Bassem Asseh) 허깅페이스(Hugging Face) 월드와이드 세일즈 대표와 함께 무대에 올라 최근 IBM과 세계 최대의 오픈소스 인공지능 커뮤니티인 허깅페이스가 발표한 파트너십을 통해 IBM 왓슨x 플랫폼을 사용하는 고객들이 얻을 수 있는 혜택을 소개했다. 

IBM은 IBM이 엄선해서 만든 IBM의 다양한 파운데이션 모델 뿐 아니라, 기업 고객이 직접 구축한 자체 파운데이션 모델, 허깅페이스의 오픈소스 파운데이션 모델 등 고객이 사용 목적에 따라 원하는 파운데이션 모델을 왓슨x 플랫폼에 가져와 사용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특히, 왓슨x.ai 스튜디오는 허깅페이스의 오픈소스 라이브러리를 기반으로 구축되며, 수천 개의 허깅페이스 개방형 모델과 데이터 세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러한 개방적인 생태계를 기반으로 고객은 자사 비즈니스 요구사항에 가장 적합한 모델과 아키텍처를 활용할 수 있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국내에서 선도적인 MSP (Managed Service Provider)로 평가받는 LG CNS도 참석했다. LG CNS는 클라우드 통합운영 서비스 ‘클라우드엑스퍼 프로옵스(CloudXper ProOps)’를 기업 고객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올 3월에는 클라우드 비용 최적화를 위한 ‘핀옵스 클리닉(FinOps Clinic)’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 고객 비즈니스 가치를 지속적으로 혁신하고 있다. 이날 LG CNS는 IBM AIOps 솔루션을 활용하여 컨테이너에서 발생하는 이상징후를 탐지하거나, 리소스를 최적화한 사례를 소개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