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과 음감을 동시에, 오픈형으로 현장감까지 살린 커세어 VIRTUOSO PRO

게이밍 헤드셋에는 벗어나지 못하는 틀이 있다. 헤드셋 구조는 밀폐형일 것, USB나 무선 동글을 지원하는 디지털 버전일 것, 유선이냐 무선이냐는 필수가 아니지만 최근 추세로는 무선이 대세가 됐다.

게이밍 헤드셋 시장에 진입한 거의 모든 업체가 이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는데 커세어가 의외의 제품을 출시했다.

이제는 누구도 찾지 않을 것 같은 유선 게이밍 헤드셋을 VIRTUOSO 시리즈의 최신 모델로 투입한 것이다.

지금까지 출시된 VIRTUOSO 시리즈가 무선이었던 걸 생각하면 상당히 의외라는 반응이 나올 수 밖에 없는데 커세어의 VIRTUOSO PRO가 어떤 제품일지 지금부터 자세히 소개해 보도록 하겠다.

 

■ 지금와서 왜 오픈백 헤드셋인가?

게이밍 헤드셋이 밀폐형 구조로 만들어진 것은 주변 소리를 차단하고 게임에 더 집중하기 좋다는 이유에서다. 완벽하게 주변 소음이 차단되는 것은 아니지만 오픈형 보다 차단율이 좋은 건 사실이니 게이머들도 밀폐형을 선호하게 됐고 헤드셋 메이커도 이런 흐름에 맞춰 제품을 출시해 왔다.

하지만, 밀폐형 헤드셋은 구조적으로 원음을 그대로 재현하는 것이 어렵다 보니 게이밍 헤드셋의 질은 음악 감상용 헤드폰 만큼 발전하지 못했다.

이어컨 안쪽 형상으로 공진을 억제하던가 흡음이나 필터 처리로 밀폐형 헤드셋의 한계를 극복하는 방법이 있었지만 그런 시도는 거의 없고 대부분 디지털 튜닝에 의존했다. 현장감을 말할때도 헤드셋 자체 성능 보다는 돌비나 DTS 같은 객체 음향 기술을 제공하는게 전부였다.

사실 상 발전 없는 신제품 출시를 반복하다 보니 게이밍 헤드셋 메이커들도 돌파구가 필요 했는데 그게 바로 오픈형 게이밍 헤드셋이다.

오픈형 헤드셋은 이어컵 내부 공진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이어컵 커버 자체가 그릴이나 메쉬 모양으로 오픈된 구조라 공간이 밀폐된 것 처럼 공진이 발생하지 않는다. 재생된 음 그대로 주파수 대역간 간섭 없이 원음 그대로 재생하는 것이 가능하다.

대신, 밀폐형 구조 처럼 울림있고 풍성한 저음 형성이 쉬운 구조는 아니라서 밀폐형에 익숙해 왔다면 약간 심심한 소리라 느낄 수도 있지만 밀폐형 게이밍 헤드셋에선 느낄 수 없던 현장감과 넓은 스테이지를 경험하면 마치 스피커로 듣는 듯한 착각에 빠질 수 있다.

 

■ 커세어 VIRTUOSO PRO,그래핀 드라이버 조합

커세어가 출시한 VIRTUOSO PRO는 오픈백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향으로 기획 됐다.

세미 오픈형도 아닌 이어컵 커버를 최대한 오픈한 구조로 만든 것이다. 이어컵 커버의 그릴 부분만 분해하면 안쪽에는 50mm 그래핀 드라이버만 있을 정도로 완벽하게 오픈형 구조다. 이런 구조는 안쪽에 메시 필터도 추가하지도 않아 스테이지 넓이가 최대한 넓게 재현될 수 있다.

앞서 언급한 50mm 그래핀 드라이버도 상당히 중요하다.

이 드라이버는 그래핀 코팅 보다는 그래핀 성형 멤브레인을 채택한 것으로 보이는데 과거 ORA GQ 헤드폰을 소개하며 자세히 언급하였듯이 그래핀으로 성형된 멤브레인의 경우 코팅 방식 보다 물적 성능이 뛰어나 음의 왜곡도 상당히 적고 민감도도 높아 더 적을 전력으로 높은 출력이 가능하다.

가벼우면서도 단단한 특성 때문에 높은 해상력과 전 주파수 대역에서 더 많은 디테일과 질감 표현도 가능하다. 커세어가 드라이버에 대한 세부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 지금은 추측일 뿐이지만 멤브레인의 표면 질감이나 색 등은 확실히 그래핀 성형 드라이버일 가능성이 높다.

아무리 그래핀 특성이 좋다 해도 드라이버 그 자체로 원음 그대로 실현하는 건 불가능하다. 원하는 음색을 만들기 위한 필터 처리도 필요하다.

커세어도 VIRTUOSO PRO에 이런 부분을 적용 했는데 이어 패드를 분리하면 50mm 그래핀 드라이버와 이어패드 사이에 아주 미세한 필터망이 붙어 있는 걸 볼 수 있다. 여기에 더해 이어 패드 안쪽도 필터 역할을 하는 1mm 정도 두께의 얇은 스펀지 같은게 일체형으로 제작되어 있다.

이어패드도 페브릭 소재를 선택해 흡음과 스테이지 구현에 유리하게 만들었지만 안쪽에는 인조 가죽 타공 구조를 함께 배치해 커세어도 VIRTUOSO PRO의 소리를 완성해 냈다.

커세어도 VIRTUOSO PRO가 유선이지만 게이밍 헤드셋이 될 수 있던 건 마이크가 부착된 케이블이 제공되기 때문이다. 마이크 부분만 일체형이 아니라 분리형으로 만든 것이다. 해당 마이크는 왼쪽 이이컵에 연결되며 PC 처럼 마이크와 라인 아웃이 분리된 경우 동봉된 변환 어댑터를 사용하도록 준비해 놨다.

마이크가 필요 없는 사용자는 동봉된 3.5mm 스테레오 to 모노 케이블을 사용하면 된다. 케이블과 관련된 자세한 소개는 없었지만 커세어도 VIRTUOSO PRO에 맞춰 튜닝된 소재로 판단되며 실제 밸런스도 상당히 괜찮았다.

 

■ 게임 전용은 이제 그만, 음감이 즐겁다

커세어도 VIRTUOSO PRO의 소리는 전형적인 게이밍 헤드셋과 다르다. 전형적이란 말을 붙이려면 게이밍이 아닌 음감용 헤드셋이라 말하는 것이 더 적합한 소리다.

그 중에서도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스테이지 성향이다.

필자가 스테이지를 크기나 규모로 말하지 않고 성향이라 말한 건 정해진 규모가 공간의 느낌 없이 소리가 자연스럽게 펼쳐지는 성향이기 때문인데 아주 잘 튜닝된 오픈형 헤드셋에서나 경험할 수 있는 소리다.

게이밍 헤드셋으로 20만원대 가격에서 이런 소리를 경험한다는 것이 참 신기할 정도고 놀랍기도 한데 올해 출시된 소니나 젠하이저의 대표 중급 헤드폰과 비교해도 동급 이상의 스테이지 표현 능력이라 말하고 싶다.

자연스럽고 펼쳐지는 스테이지와 함께 방향성도 꽤 인상적이다. 주로 평판형 헤드폰들은 이런 느낌을 잘 살려주지만 다이나믹 계열에선 자주 경험하기 어려운데 커세어도 VIRTUOSO PRO는 그런 소리가 난다. 보컬을 중심으로 중간 중간 재현되는 악기의 위치가 다른 것이 구분되고 코러스 소리도 거리감이 느껴진다.

그렇다고 평판형 헤드폰 같이 칼 같은 거리감과 위치 구분이 가능하다는 건 아니고 이 가격대의 다이나믹 계열 중에선 원톱으로 꼽을 만큼 매력적이다는 뜻이다. 진짜 정위감 면에선 만족도가 상당하다.

주파수 대역의 밸런스는 우리가 선호하는 방향으로 아주 잘 튜닝 됐다. 보컬의 존재감도 뚜렸다고 저역의 댐핑 강도는 많이 세다. 저역의 양감은 적은 편이라 오픈형 헤드셋이라는 점을 다시한번 생각하게 하지만 필요한 만큼 때리고 울려주니 부족한 건 모르겠다. 댐핑 강도가 너무 세서 가끔 놀라기는 하지만..

해상력이나 디테일은 다른 부분에 비해 살짝 아쉽긴 하다. 보컬의 질감이나 현의 울림 등을 미세하게 표현할 수준은 아니다. 20만원대 헤드셋으로 하이파이 헤드셋의 경험을 기대한 것이 무리였지만 살짝 아쉽기는 했다.

 

■ 오픈형이 만들어낸 게임의 현장감

게임도 음감이랑 다르지 않다. 오히려 정위감이 좋아 소리의 분리도 뚜렷해지면서 현장감이 더 살아났다. 소리를 듣는 다는 것이 즐겁게 느껴질 만큼 색다른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앞서 말한 강한 댐핑도 현장감을 살리는데 도움이 됐다. 포탄이 터지면서 전해지는 타격감이 엄청나다. 저역의 양감도 적다 보니 방향성도 더 구분이 쉬워져서 소리나는 방향을 쉽게 캐치하는 것도 가능하다.

돌비 애트모스나 DTS:X는 커세어 VIRTUOSO PRO에 어울리는 조합 같지는 않다. 그냥 그런 음장 효과 없이 스테레오로 즐기는 것이 더 현장감 있게 느껴졌다.

개인적으로는 이번에 발매된 앨런 웨이크2 같이 작은 소리에도 놀랄 수 있는 게임이 커세어 VIRTUOSO PRO로 즐기는데 최적이지 않을까 한다.

 

■ 게이밍 헤드셋을 넘어섰다, 커세어 VIRTUOSO PRO

커세어 VIRTUOSO PRO는 게이밍 헤드셋 만으로 쓰긴 아까운 제품이다. 마이크만 빼면 두배 가까이 비싼 소니나 젠하이저의 유명 제품과 비교해도 전혀 손색 없는 현장감과 넓은 스테이지, 밸런스를 제공하는 헤드폰이 되니 말이다.

게임은 두말 할 것 없이 강추하는 제품이니 더 할말이 없고 게임과 그 이상의 용도를 생각하는 이들에겐 강력히 추천하고 싶은 제품이다.

소니나 젠하이저 제품을 이미 리뷰해 본 입장에서 거의 절반 가격이 이정도 소리가 있다는 것이 신기할 정도니 무선만 고집하지 않는다면 꼭 경험해 보길 바라고 싶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