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게임즈, TFT 10번째 신규 세트 리믹스 럼블 업데이트

라이엇 게임즈의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 이하 LoL) 세계관 기반 전략 게임 전략적 팀 전투(Teamfight Tactics, 이하 TFT)가 열 번째 세트 리믹스 럼블을 오늘(21일) 업데이트했다. 리믹스 럼블에서 플레이어는 마치 DJ처럼 유닛을 배치하고 맞춤 음악 리믹스를 만들어 다른 플레이어와 대결할 수 있다.

 

TFT는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다양한 음악 장르 유닛과 그에 맞는 특성을 도입했다. 음악은 총 2개의 메인 테마 음악과 15개의 특성별 고유 음악이 존재하며, 플레이어는 유닛을 배치해 드럼, 화음, 멜로디 등 세 가지 레이어를 자유롭게 리믹스할 수 있다. 리믹스 된 음악은 실제 전장에서 연주되어 플레이어가 직접 들으며 대결할 수 있다.

신규 세트 리믹스 럼블에는 라이엇 게임즈의 대표 가상 아티스트들이 참가한다. 펜타킬, K/DA, 트루 데미지, HEARTSTEEL은 리믹스 럼블의 신규 특성으로, 다양한 방식을 통해 추가 능력치를 얻을 수 있다. 펜타킬은 특성을 활성화하면, 펜타킬 유닛들이 받는 피해가 감소하고 입히는 피해 증가한다. K/DA는 전투마다 빛나는 칸에 유닛을 배치해 다량의 추가 능력을 얻을 수 있다. 추가 고정 피해를 주는 트루 데미지는 아이템 장착 시 스킬에 특별한 반짝반짝 효과가 더해진다. 또한, HEARTSTEEL은 적을 처치하면 하트를 얻고 네 번째 전투마다 현재 보유한 하트가 강력한 보상으로 전환되는 특성이다.

이 외에도 팀이 일정 비율 이상의 체력을 잃으면 공포마를 소환하는 컨트리, 디스코 볼 주변에서 유닛이 전투하면 능력치가 올라가는 디스코, 아군이 입힌 피해 점수가 올라갈 때마다 공격력이 증가하는 8비트 등 다양한 음악 장르를 응용한 특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유닛 특성을 극대화하는 헤드라이너도 등장한다. 플레이어는 특정 챔피언을 헤드라이너로 선택할 수 있으며, 헤드라이너는 보유한 특성이 두 번 적용된다. 헤드라이너는 오직 하나의 챔피언에만 적용되며, 유닛 상점이 네 번 바뀔 때마다 새로운 헤드라이너를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헤드라이너를 보유하고 있지 않다면 매번 돌아오는 유닛 상점에서 헤드라이너를 구매할 수 있다.

총 8종의 5 코스트 유닛 또한 음악을 콘셉트로 플레이어를 맞이한다. 마에스트로 진은 다섯 번째 스킬 사용 시 공격을 멈추고 대기석에 소환된 4개의 소총을 지휘한다. 이 외에도 헤드라이너로 지정하면 전투 승패에 따라 변신해 보상을 획득하는 HEARTSTEEL 케인과 궁극기로 음표를 발사하는 루시안, 3초마다 촉수를 내리쳐 주변에 마법 피해를 주는 일류 비트 일라오이 등 다양한 고유 특성을 지닌 유닛을 만날 수 있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