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그대로, 스펙 업그레이드 한 '지포스 RTX 4070 슈퍼' 변신 결과는?

엔비디아의 세대 교체 주기는 2년이다. 신기술을 도입하고 아키텍처를 개선한 새로운 GPU로 차세대 모델을 투입시키는 주기가 2년 정도다.

세대 교체가 시작되면 대략 7~8개월 정도 하위 라인을 계속 투입하고 그 기간이 끝나고 나면 다음 세대 교체를 기다리기 전까지 Super나 Ti 같은 업그레이드 모델을 추가 투입해 시장 니즈를 반영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이번에도 그 전략으로 탄생한 슈퍼 시리즈가 발표됐다.

CES2024에서 발표된 슈퍼 시리즈는 지포스 RTX 4070 슈퍼와 지포스 RTX 4070 Ti 슈퍼 그리고 지포스 RTX 4080 슈퍼로 구성 됐으며 그 첫 번째 모델인 지포스 RTX 4070 슈퍼가 가장 먼저 시장에 투입되게 됐다.

슈퍼 시리즈의 기본적인 사양은 이미 공개된 상황이라 자세한 설명은 필요하지 않을 텐데 지금부터 게이머들이 가장 궁금해 할 실제 성능과 세대간 비교 결과를 소개해 보겠다.

 

■ 지포스 RTX 4070 슈퍼, 무엇이 업그레이드 됐나?

앞서 말했듯이 지포스 RTX 4070 슈퍼의 기본 사양은 이미 정보가 공개된 상태다. 지난해 투입된 지포스 RTX 4070에서 GPC와 이에 포함된 유닛 구성만 업그레이드된 것이 슈퍼고 메모리 용량이나 대역폭은 변경된 것이 없다.

그래도 4개였던 GPC가 5개로 확장되면서 5888개였던 쿠다 코어가 7168개로 늘어났고 SM 마다 종속된 텐서와 RT 코어도 그 만큼 늘어나 컴퓨팅 성능이나 랜더링 성능을 체감할 수 있을 만큼 개선된 것이 지포스 RTX 4070 슈퍼다. 논란이 있기는 했으나 L2 캐시 용량도 종전 36MB에서 RTX 4070 Ti와 동일한 48MB로 확장된 것이 사실로 확인된 상태다.

가격은 이미 발표된 대로 지포스 RTX 4070 가격 그대로 출시된다. GPU 사양을 20%나 업그레이드 했지만 가격은 그대로라서 흔히 말하는 가성비로는 환영할 만한 제품이 됐다.

슈퍼 보다 사양이 낮은 지포스 RTX 4070은 단종 대신 50달러 인하한 가격으로 판매를 이어가게 됐다. 성능 차이를 생각하면 적어도 100달러 차이는 있어야 할 것 같은데 아무래도 400달러대로 투입할 또 다른 슈퍼를 위해 자리를 비워둔 것이 아닐까 한다.

 

■ RTX 40 시리즈, 4070 슈퍼의 위치는?

지포스 RTX 4070 슈퍼의 포지션은 지포스 RTX 4070 Ti와 RTX 4070 사이가 됐다. 어차피 지포스 RTX 4070 Ti는 단종이 예정된 모델이라서 지금의 비교는 의미가 없겠지만 현재를 기준으로 두 제품 사이에서 어느 정도의 성능을 제공할지 확인하기 위해 위 자료를 준비했다. 자료는 그래프가 아닌 테이블로 정리했다. 그래프를 여러개 그리는 것 보다 더 보기 쉽고 직관적이니 양해바란다.

결과를 보면 지포스 RTX 4070 슈퍼의 성능은 50달러 인하된 RTX 4070 보다 대략 18% 정도 성능이 높다고 보여진다. 조건에 따라 다르지만 평균을 내면 그 정도가 된다.

소비전력은 풀로드 기준으로 약 11%가 상승했는데 더 많은 쿠다 코어에 18% 정도 성능을 얻었으니 소모하는 전력이 증가한 건 어쩔 수 없는 결과다. 그래도 나중에 나온 모델이라 그런지 실사용 전력은 더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들 조건에서도 전력 소모가 2W 가까이 적었고 유튜브 영상 재생에서는 절반 가까이 적은 전력만으로 영상 재생이 가능했다. RTX 비디오 슈퍼 샘플링 기능으로 소모하는 전력도 RTX 4070이랑 별 차이가 없었다.

온도는 모든 항목에서 5% 정도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테스트에 사용한 지포스 RTX 4070 슈퍼와 RTX 4070 모두 파운더스 에디션(FE)이고 크기나 쿨러가 동일하니 어쩔 수 없는 결과다. 어차피 AIC 제품들은 쿨러나 크기도 다를 테니 FE 처럼 온도 상승을 경험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지포스 RTX 4070 Ti와는 약 9% 정도 성능 차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799달러인 지포스 RTX 4070 Ti와 9% 차이를 599달러에 살 수 있다니 가성비로는 상당히 매력적인 선택이지만 지포스 RTX 4070 Ti가 곧 단종되고 그 자리를 지포스 RTX 4070 Ti 슈퍼가 대신 할 예정이라 큰 의미는 두지 않아도 된다.

 

■ 2021년 599달러와 2024년 599달러의 차이

그 동안 그래픽카드 업그레이드를 미뤄왔던 게이머라면 궁금해 할 결과를 준비했다. 2년 7개월 전에 출시 됐던 599달러 그래픽카드, 지포스 RTX 3070 Ti를 지포스 RTX 4070 슈퍼와 비교한 것이다.

어차피 결과는 뻔하지만 그 차이가 어느 정도인가가 궁금할 것 같아 준비했는데 예상대로 평균 40~44% 정도 지포스 RTX 4070 슈퍼가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앨런 웨이크2 처럼 RT나 PT 쪽 부하가 높은 게임은 그 차이가 더 커지는데 앞으로는 이런 게임이 더 많아질테니 그 차이는 더 벌어질 수도 있다.

DLSS가 적용된 조건에선 2배 이상 차이나는 경우도 심심치 않았다. 프레임 생성 없는 깡성능만으로도 40% 정도인데 거기다 프레임 생성 기술 까지 쓸 수 있으니 지포스 RTX 3070 Ti가 지포스 RTX 4070 슈퍼와 같은 가격였다는게 신기할 정도다.

 

■ RTX 4070 슈퍼, 3090을 넘보다

솔직히 이번 비교는 말도 안된다고 생각했다.엔비디아가 제공한 자료에는 RTX 3090과 성능이 비슷하다는 내용도 있었지만 특정 몇몇 게임에서만 그런 줄 알았다.

그런데 결과에도 있듯이 특정 게임만이 아니었다.

3DMARK도 게임도 지포스 RTX 4070 슈퍼가 RTX 3090에 근접했다. 포르자나 메트로 엑소더스, 바하 RE4 같은 일부 게임에선 RTX 3090 보다 더 높은 프레임을 보여주기도 했는데 이 정도면 지포스 RTX 4070 슈퍼와 RTX 3090이 동급이라 해도 인정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물론, 메모리 대역폭에 민감한 4K나 다른 조건에선 RTX 3090이 더 나은 결과를 가져 올 수도 있다는 점은 인정한다.

하지만 불과 1년 6개월전만 해도 1,499달러였던 그래픽카드가 599달러인 지포스 RTX 4070 슈퍼와 QHD 조건이라도 비슷하다니 이 정도면 RTX 3090 구매자 입장에선 억울할 수도 있을 것 같다. 거기다 DLSS3까지 있으니...

 

■ 지포스 RTX 4070 슈퍼, 오버클럭 여유는?

엔비디아 그래픽카드의 오버클럭 여유는 그렇게 크지 않다. 바이오스 레벨에서 소비전력을 제한하고 있어 무한정 클럭을 높일 수도 없다. 부스트 클럭을 아무리 높여 봤자 제한된 소비전력에 묶여 실제 인가된 클럭은 크게 증가하지 않는다.

실제, 지포스 RTX 4070 슈퍼도 소비전력 여유가 9.1%로 제한됐다. 기본이 220W고 오버클럭을 해도 240W가 넘지 않게 셋팅된 것이다. AIC 파트너 제품들은 이보다 높은 세팅을 적용할 수도 있겠지만 FE는 240W가 한계였다.

그래도 부스트 클럭 기준 2620MHz로 GPU를 세팅하고 메모리 클럭도 22 Gbps로 변경한 덕에 위와 같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평균을 내면 대략 5% 정도 빨라진다고 보면 된다. 앞서 설명했듯이 오버클럭 후 소비전력은 240W를 넘지 않았다.

 

■ 지포스 RTX 4070 슈퍼, 성능 좋고 가격 인상도 없지만..

지포스 RTX 4070은 평이 그리 좋지 못했다.

RTX 3080 10GB에 근접한 성능에 RTX 3070 보다 20~25% 빨랐지만 499달러였던 종전 모델 가격 보다 100달러나 인상하면서 가격적인 메리트는 크지 않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DLSS3라는 신무기도 있었지만 깡성능으로만 평가하는 소비자 눈 높이와는 맞지 않았다.

그런 비판 때문인지 지포스 RTX 4070 슈퍼 가격은 더 이상 인상되지 않았고 18%라는 성능 향상까지 더해지며 가성비로도 괜찮은 제품이 됐다. 지포스 RTX 3090에 견줄 만한 성능을 599달러로 제공하게 됐으니 이 하나만으로도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RX 7800 XT의 등장으로 무력해진 지포스 RTX 4070을 대신하기에는 임팩트가 크지 않다. 경쟁사는 여전히 100달러 저렴하고 그 차이를 18%가 대신할 뿐이라서 가격 조정이 좀더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을 수 밖에 없다.

지포스 RTX 4070이 499달러로 내려가고 지포스 RTX 4070 슈퍼가 549달러였다면 모든 면에서 최선였을 것이다. ê·¸ë ‡ë‹¤ê³  지금 가격이 나쁘다는 ê±´ 아니다. 성능을 생각하면 괜찮은 가격이다. 단지. 엔비디아가 AMD와 경쟁하는 대신 공존을 선택한 것 같아 아쉬워서 그렇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