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규격, BTF 메인보드 지원하는 케이스, 마이크로닉스 ML-420 BTF 케이스

요즘 케이스는 측면이 대부분 모두 투명한 패널로 제공되는 편이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다양한 방식으로 디자인된 내부 하드웨어 디자인 등을 보기 위함이다. PC도 하나의 데스크테리어 장식품처럼 여겨지는 요즘 PC 사용자들에게 매우 중요한 부분중에 하나다.

그러나, 이를 방해하는 요소가 있다. 바로 연결선들이다. 메인보드 전원이나 CPU 전원, 그외 각종 연결 포트들에 연결된 선이 미관을 해치는 경우가 상당하다. 그래서 요즘 PC 케이스를 조립할때 깔끔한 내부를 원한다면 선정리를 꼭 해야하며, PC 케이스단에서 다양한 정리 홀을 제공할 정도가 됐다.

최근 이러한 선정리를 더욱 쉽고, 깔끔하게 하는 방법이 없을까하는 차원의 고민이 해결된 규격이 등장했다.

바로 BTF 메인보드 규격이 그것이다. BTF 메인보드는 기존 메인보드와 대부분의 요소는 모두 동일하지만, 전면에 위치한 메인보드 전원부,CPU 전원을 비롯해 SATA, 케이스 I/O 포트를 메인보드 후면 방향으로 배치한 규격이다. 주요 연결선들이 메인보드 뒤에서 연결되는 만큼 깔끔한 선정리가 가능하다.

하지만 BTF 메인보드를 사용하려면, 케이스에서도 동시에 이를 지원해야 하는데, 아직은 일반적인이지 않은 규격인 만큼, 섣불리 BTF 지원 케이스를 선보이긴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선도적인 기업은 있기 마련이고, 그 기업중 하나가 국내 유명 케이스 제조사중 하나인 한미마이크로닉스다.

마이크로닉스는 자사의 몬드리안 풍 디자인과 기존 규격은 물론, BTF 메인보드까지 원하는 새로운 케이스를 선보였다.

마이크로닉스 ML-420 BTF 케이스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 몬드리안 메쉬 디자인 적용

요즘 케이스 내부에 장착되는 하드웨어들의 디자인도 훌륭해야 하지만, 무엇보다도 디자인적인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야하는 가장 중요한 하드웨어는 다름 아닌 케이스다.

그런부분에서 마이크로닉스는 작년부터 본격적으로 화가, 몬드리안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은 스타일을 적용한 케이스를 선보였고, 소비자들로부터 긍정적인 신호를 받았다.

직선과 직선이 만나 면을 이루는 몬드리안 화풍의 디자인이 케이스 전면에 적용되었는데, 이번 마이크로닉스 ML-420 BTF 케이스 역시 몬드리안 화풍을 적용한 케이스다.

다만, 이번에는 블랙과 화이트 계통을 활용하고, 통풍을 위한 메쉬 스타일로 구성하면서 디자인과 기능성 양쪽 모두를 사로잡은 모습이다.

마이크로닉스 ML-420 BTF 케이스의 케이스 규격은 빅타워 규격으로 일반 미들타워 규격보다 훨씬 큰편이다. 그런만큼 사이드에 노출되는 강화유리 부분도 큼직하고, 선명하게 내부를 볼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내부 하드웨어가 다양한 RGB를 내거나 커스텀한 경우, 이를 감상하고도 남을 넓직한 사이드 구성을 해놓은 모습이다.

상단부 포트 구성은 깔끔한 느낌을 주는 모습이다.

타원형 디자인을 적용, 파워 리셋 버튼과 USB3.0 타입 A 포트가 2개, 헤드폰, 마이크 3.5파이 포트가 각각 제공되며, 요즘 필수라 할 수 있는 USB 타입C 포트도 별도 제공된다.

또, 후술할 ARGB 싱크 전용 허브 컨트롤을 위한 LED 버튼도 제공되는 모습이다.

후면부는 특별하다 할 것은 없다고 보여지지만, 파워 브라켓을 통해 손쉽게 조립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된 모습이 눈에 띈다. 또, 그래픽카드의 수평과 수직 모두를 지원하는 브라켓도 제공된다.

 

■ 4개의 ARGB LED팬 제공, ARGB 전용 허브 기본 장착

마이크로닉스 ML-420 BTF 케이스의 전면이 메쉬인 만큼, 전면에 3개의 팬이 제공되며, 후면팬 1개 추가로 총 4개의 팬이 제공된다.

같은 색상 기반의 ARGB 팬이 제공되며, 140MM 팬이며 PWM 컨트롤이 가능한 팬이다. 최대 RPM은 1600RPM, 풍량은 87CFM 스펙의 팬으로서 내부 공기 유입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ARGB 팬인만큼, 커스텀도 가능한데, 메인보드에 꼭 연결해서 커스텀 하는 것이 아닌 기본적으로 전용 허브가 케이스에 장착 되어 있다.

상단에 위치한 LED 버튼과 연계되는 이 aRGB SYNK 허브를 통해 88가지의 모드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

또, 당연하게도 각 메인보드들과의 연계도 가능하며, 대표적인 ASUS,GIGABYTE,MSI,ASROCK,BIOSTAR의 RGB 동기화도 가능하다.

넓직한 내부 공간으로 인해 제공되는 4개의 팬을 제외하더라도, 최대 420mm의 라디에이터 및 팬 장착공간을 제공한다. 상단, 사이드면, 전면도 가능하기 때문에 긴 라디에이터를 활용하는 수랭쿨러도 충분히 가능하다.

만약 CPU 공랭 쿨러를 이용한다면, 최대 180mm 높이까지 가능해, 왠만한 판매되는 모든 공랭 쿨러들을 모두 지원할 수 있다.

 

■ BTF 지원 설계 및 각종 편의성 확보

 

 BTF 메인보드 지원 부분이나 기타 편의성 부분들이 이번 마이크로닉스 ML-420 BTF 케이스의 가장 큰 특징이기도 하다.

주요 포트들이 모두 메인보드의 후면에 배치됨에 따라 전면에는 최대한 선이 안보이도록 구성할 수 있는 것이 BTF 메인보드이다.

마이크로닉스 ML-420 BTF 케이스는 이러한 BTF 메인보드를 장착할 수 있다는 것도 있지만, 일반적인 메인보드도 동시에 지원하기 때문에, 향후 메인보드를 BTF 메인보드로 바꿨을 경우에도 케이스를 변경할 필요가 없다.

BTF 메인보드를 장착하게 되면, BTF 연결 포트 부분들을 모두 타공해놓은 만큼, 편리하게 반대편 사이드에서 연결선들을 이어갈 수 있어 선정리가 매우 깔끔하다.

그래픽카드 지지대도 제공되는데, 측면 연결 뿐만 아니라, 수직형태, 라이저 카드를 이용할때에도 지지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는 디자인이기 때문에, 큰 쿨러를 활용하는 레퍼런스 제품도 거뜬하게 지지할 수 있는 편의성도 제공된다.

특히나, 개인적으로 편해보이는 부분은, 케이스의 4면 모두 별도의 도구 없이 손만으로 완전히 탈착이 가능한 구조라는 점이다.

전면 패널 조차 스냅 버튼식으로 분리가 가능해 조립과 내부 구성 조정등에 있어서 PC 관리가 매우 편한 케이스로 보인다.

이외에도, 2.5 SSD는 최대 7개 까지, HDD는 3개까지 장착할 수 있으며, 프론트 케이블이 일체형 F.Panel로 되어 있는등, 세세한 부분들 하나하나 모두 깔끔하고 꼼꼼하게 구성된 편의성들이 눈에 띄었다.

 

■ 미래 규격도 내다본, 마이크로닉스 ML-420 BTF 케이스

마이크로닉스 ML-420 BTF 케이스는 대단히 도전적인 시도를 받아들인 케이스이기도 하면서, 기본적인 요즘 케이스에 소비자들이 원하는 니즈를 곳곳에 잘 구현한 제품이라고 판단된다.

특히나 BTF 메인보드 지원은 앞으로 메인보드의 새로운 대세 물결이 될 가능성도 충분히 있으며, 요즘 PC 시장 트렌드 변화의 시도중 하나로 보여지는 만큼, 과감하게 이를 지원하는 케이스를 선보인 것이 놀랍다는 생각이다.

더불어 새로운 변화에 맞춘 도전에 더불어서, 기본을 잊지 않고 기본적인 요소들도 모두 지원하고, 빅타워 특유의 넉넉한 사용환경과 그 편의성을 더욱 극대화한 구성들이 개인적으로 마음에드는 부분들이다.

흔히, 이러한 케이스들은 한번 구매하면, 내부 하드웨어는 교체할지언정, 케이스는 다시 재활용하는 사용자들이 꽤나 많은데, 미래 규격까지도 고려된 만큼, 더욱 오래 사용해나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깔끔한 BTF 메인보드로 PC를 매력적으로 꾸미려는 사용자들이나, 새로운 규격의 후일을 도모하고자 염두에 둔 사용자라면, 이번 마이크로닉스 ML-420 BTF 케이스를 주목 하고 고려해보는 것을 추천드린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