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콘 풀프레임 미러리스 Z 9, NASA 공급

광학기기 전문기업 니콘(니콘이미징코리아 대표 정해환)은 플래그십 모델인 풀프레임 FX 포맷 미러리스 카메라 Z 9을 미국 항공 우주국(이하 NASA)에 공급했다고 8일 밝혔다.

 

Z 9은 지난 1월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보내졌으며, 이를 통해 우주비행사들은 지구와 우주의 인상적인 이미지를 고화질로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게 됐다. 이번 납품으로 니콘 Z 9은 국제우주정거장 승무원이 사용하는 니콘 최초의 미러리스 카메라로써, Z 시리즈에 대한 이례적인 첫 성과를 남겼다.

니콘은 지난 1월 30일, NASA와의 계약에 의해 총 13대의 Z 9 카메라 단품과 15개 이상의 NIKKOR Z 렌즈 등을 노스롭 그루먼사(Northrop Grumman)의 20번째 상업 보급 서비스 미션으로 국제우주정거장에 보냈다고 전했다. 이번 발사는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캐너버럴 우주군 기지 40번 발사대(Space Launch Complex 40 at Cape Canaveral Space Force Station)에서 진행됐으며, 카메라와 렌즈는 SpaceX사의 팔콘 9 로켓(Falcon 9 rocket)에 실렸다고 덧붙였다.

현재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사용되고 있는 니콘 DSLR 카메라 D6와 2017년부터 사용되고 있는 D5는 최신 미러리스 카메라 기술을 탑재한 Z 9으로 대체되고 있는 상황이다. 니콘 카메라와 렌즈는 50년 전 아폴로 15호 임무 이후, NASA의 다양한 임무와 우주 탐사에 사용되어 왔다. 특히, 니콘 필름카메라 F5와 NIKKOR 렌즈는 우주정거장 내부뿐만 아니라 NASA가 개발한 특수 보호 커버와 함께 진공 상태의 우주 공간에서도 사용 가능해 1999년부터 국제우주정거장에서 과학 연구, 유지 관리 및 지구와 하늘 그리고 여러 상징적인 이미지 촬영을 지원해왔다. 이후 2008년에는 니콘 DSLR 카메라 D2XS, 2013년에는 38대의 니콘 D4 및 64개의 NIKKOR 렌즈가 정거장 승무원들에게 전달되기도 했다.

니콘의 미러리스 카메라 시스템인 Z시리즈는 2018년 출시 이후 최신 기술 혁신과 지속적 펌웨어 업데이트, 빠르게 확장되는 NIKKOR Z 렌즈의 라인업과 함께 발전해왔다. 니콘의 플래그십 모델 Z 9은 셔터를 없애고 움직이는 부품을 최소화해 내구성을 극대화한 최초의 카메라로 견고함은 물론, 전문가를 위한 신뢰성, 최첨단 기술의 탑재 등 높은 평가를 받아왔다. 특히,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사용되는 Z 9 본체는 우주용으로 특수 제작된 것이 아닌 일반 유저들이 사용하는 시판 제품과 동일한 품질의 카메라다.

같은 품질임에도 니콘 엔지니어들은 NASA와 협력해 우주비행사와 우주 환경에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맞춤형 전용 펌웨어를 만들기도 했다. 우주정거장 주변에서 승무원과 장비가 받는 지속적인 우주 방사선 피폭을 고려해 더 빠른 셔터 속도로 소음 감소 효과를 높이는 옵션 외에도 정거장 생활 및 외부 임무 시 커버에 싸인 상황을 고려한 파일명 지정 순서 및 기본 설정과 제어 기능이 추가 변경됐다. 또한, 우주 비행사들의 작업 간소화 및 효율성 증대를 도모하고 지구로 이미지 전송 시의 전력 낭비를 막고자 카메라 내 FTP 및 전송 프로토콜도 변경됐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