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닉스, 위즈맥스 플래티넘 풀모듈러 ATX 3.1 출시

게이밍 기기 디자인·개발·제조 전문기업 한미마이크로닉스(대표: 강현민, 이하 마이크로닉스)는 차세대 파워서플라이 규격인 ATX 3.1 및 80 플러스 플래티넘(80 PLUS PLATINUM) 인증이 특징인 WIZMAX 1200W 80PLUS PLATINUM 풀모듈러 ATX 3.1(이하 위즈맥스 1200W 플래티넘 ATX 3.1)을 출시한다.

 

위즈맥스 1200W 플래티넘 ATX 3.1은 차세대 파워서플라이 규격인 ATX 3.1을 지원한다. 기존 PCI-E 5.0(12VHPWR) 커넥터에서 전원 공급 및 연결성이 개선된 PCI-E 5.1(12V-2x6) 커넥터로 대체됐다. 해당 커넥터는 최대 600W 출력을 지원하며, 하나의 단자로 전원공급을 해결할 수 있어 케이스 내부를 깔끔하게 꾸밀 수 있다.

ATX 3.1이라 전반적인 효율성도 강화됐다. ATX 3.1 파워서플라이는 충격계수(Duty Cycle) 10% 기준 100㎲ 동안 정격 전력의 최대 200%, PCI-E 확장카드는 정격 출력의 최대 300%를 허용해야 된다. 10W 혹은 최대 출력의 2% 가량인 초저부하 출력이 인가되는 상황에서도 60% 이상 효율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 위즈맥스 1200W 플래티넘 ATX 3.1은 해당 조건을 만족한다.

고품질 파워서플라이답게 80 플러스 플래티넘 115V 인증을 받아 20~100% 부하 구간에서 최대 93.13%의 효율을 구현한다. 추가로 Cybenetics의 ETA TITANIUM 인증으로 신뢰성을 더했고, 소음 인증인 LAMBDA STANDARD++로 정숙한 환경을 제공한다. 여기에 프리볼트(Free Voltage) 설계를 더해 전기 제품에 인가되는 높은 입력 전압 변동을 견딜 수 있다

소비자가 최상의 작동 안정성을 경험할 수 있는 2세대 GPU-VR, 2세대 애프터쿨링 기술도 갖췄다. 2세대 GPU-VR(GPU-Voltage Regulation)은 프로세서와 그래픽카드 등 PC 주요 부품이 요구하는 +12V 전압을 안정적으로 출력한다. 위즈맥스 1200W 플래티넘 ATX 3.1은 ±0.3% 수준의 전압변동률로 정확한 +12V 출력을 유지해 부품 작동 및 오버클럭 안정성 확보에 도움을 준다.

2세대 애프터쿨링(After Cooling) 기술은 파워서플라이의 잔열을 외부로 배출시켜 부품 수명의 관리를 돕는다. 1세대는 PC가 꺼진 이후 온도에 상관없이 동일한 속도로 냉각팬이 회전했지만, 2세대는 파워서플라이 내부 온도에 따라 회전수를 조절하게 된다.

내부 온도가 50도 이하일 때 냉각팬 작동을 멈추는 제로팬(Zero Fan) 기능도 갖췄다. 제로팬 기능은 파워서플라이 후면에 있는 스위치로 켜고 끌 수 있다. 제로팬 기능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유체 베어링(FDB) 냉각팬을 탑재해 작동 시 정숙성을 확보했다.

내·외부에서 유입될 수 있는 전기적 충격에 의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본적인 과전압·저전압 보호회로를 시작으로 과부하·과열·과전류·단락보호·공회전·서지&인러쉬 보호 등 8가지 보호회로를 탑재해 안정적이다.

또한, 프리미엄 파워서플라이답게 무상 10년의 보증기간을 제공한다. 보증기간 내 제품 이상이 발생할 경우 새제품으로 교환하는 정책을 시행 중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