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노버-모토로라 휴대폰·태블릿, 독일에서 판매 금지

중국 레노버(Lenovo )와 자회사 모토로라 모빌리티(Motorola Mobility)에서 출시한 휴대폰과 태블릿이 독일에서 판매금지 됐다.

12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독일 뮌헨 제1지방 법원은 최근 레노버와 모토로라 모바일 기기가 미국 IT 기업 인터디지털(InterDigital)의 WWAN 모듈 특허를 침해했다며 판매 금지 명령을 내렸다.

WWAN은 핸드폰 무선통신망에 사용되는 핵심 ëª¨ë“ˆì´ë‹¤. 이 모듈을 탑재해야 스마트폰 및 기타 휴대용 장치에서 무선 모바일 연결이 가능하다. 법원은 레노버가 공정하고 합리적인 라이센스 비용에 대한 인터디지털의 요구를 충족하지 못했다고 판결했다.

이번 법원 판결에 따라 레노버는 GSM, UMTS, LTE, 5G와 같은 모바일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을 포함하여 WWAN 지원 장치를 판매, 제공 또는 수입하는 것이 금지되며 모토로라 역시 최신 엣지 50 울트라(Edge 50 Ultra)를 포함해 WWAN 지원 장치의 수입 또는 판매가 금지된다.

레노버와 모토로라는 현재 독일 웹사이트에서 판매 금지 처분을 받은 제품을 모두 내린 상태다. 단, 기존 재고를 보유한 일부 리테일러에서는 계속 판매되고 있다.

한편, 레노버는 이번 판결이 부당하다고 주장하며 항소할 계획이다.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