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후지필름BI, 창립 50주년 기자 간담회 개최

한국후지필름비즈니스이노베이션(대표 하토가이 준, 이하 한국후지필름BI)이 7월 10일 서울중구 정동에 위치한 한국후지필름BI CHX 라이브 오피스에서 창립 50주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새로운 50년 위한 미래 비전을 선포했다.


 
(왼쪽 네번째부터) 후지필름BI 하마 나오키 대표, 나카무라 타츠야 동아시아 영업총괄, 한국후지필름BI 하토가이 준 대표

이번 간담회는 한국후지필름BI가 지난 50년간 한국 사무환경 혁신을 주도해 온 성과를 돌아보고, 디지털전환(DX) 시대를 선도할 미래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후지필름BI의 창립 5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본사 후지필름BI의 하마 나오키 대표이사 사장과 야마다 류이치 디바이스테크놀로지사업본부 부본부장, 후지필름BI 동아시아 나카무라 타츠야 영업총괄 이 방한하였으며, 한국후지필름BI 하토가이 준 대표를 비롯한 주요 경영진이 참석해 자사의 솔루션을 소개하고 향후 전략을 공유했다.
 
특히, 이날 기자간담회가 진행된 한국후지필름BI CHX 라이브 오피스는 한국후지필름BI의 최신 DX 솔루션을 직접 체험하고 비즈니스에 적용해 볼 수 있는 공간으로 기자간담회를 통해 첫 공개됐다. 최근 출시한 협업 플랫폼 'FUJIFILM IWpro'를 포함한 다양한 DX 솔루션을 체험할 수 있으며, 방문객에게 즐거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후지필름일렉트로닉이미징코리아㈜와 협업해 포토존을 운영한다. 이를 통해 사내 임직원이 DX를 통한 변화를 직접 체험하고, 고객의 비즈니스 환경에 최적화된 DX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간담회는 한국후지필름BI 창립 5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방한한 후지필름BI 하마 나오키 대표의 축사로 포문을 열었다. 후지필름BI 하마 나오키 대표는 "한국의 기술력과 혁신에 대한 열정은 전 세계 기업들에게 영감을 주고 있다"며 "한국은 당사가 주력하고 있는 솔루션•서비스 사업 강화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후지필름 그룹의 목적(Purpose)을 소개하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고객에게 성공과 행복의 경험을 선사하고 '미소'를 만들어내는 기업이 되겠다”고 했다.
 
이어 한국후지필름BI 하토가이 준 대표는 새로운 50년을 위한 미래 비전으로 'CHX(Customer Happy Experience, 고객행복경험)'를 제시했다. CHX는 단순한 기업 내부의 디지털화를 넘어, 고객 제품과 서비스 자체를 데이터 기반으로 혁신해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나아가 고객에게 더 많은 미소를 선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러한 목표 실현을 위해 한국후지필름BI는 자사 핵심 고객 타깃으로 중소기업을 꼽았다. 현재 국내 대다수의 중소기업이 DX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지만 인력과 예산 문제로 실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으로, 한국후지필름BI는 전국에 분포된 복합기•프린터 서비스 인프라와 전문 인력을 활용해 고객맞춤형 DX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전략을 설명했다.
 
이 밖에, 한국후지필름BI 우혁진 마케팅부장의 솔루션 설명이 이어졌다.  CHX 라이브 오피스 소개를 통해 공간에 적용된 한국후지필름BI의 주요 솔루션을 선보였다. 특히 클라우드 기반의 올인원 협업 플랫폼 'FUJIFILM IWpro'와 기업의 IT 인프라 구축부터 운영까지 원스톱 지원하는 'IT 엑스퍼트 서비스(ITESs)'를 소개하며, 이를 통해 고객의 업무 프로세스 혁신을 돕는 한국후지필름BI의 서비스 역량을 강조했다.
 
한국후지필름BI 하토가이 준 대표는 간담회를 마무리하며 "지난 50년간 고객과 함께 성장해온 한국후지필름BI가 이제는 DX 시대 고객의 혁신과 가치 창출을 리드하는 파트너가 되겠다"며 "고객과 협력사는 물론, 사회 전반의 디지털 전환과 발전에 기여하는 것이 한국후지필름BI의 새로운 미션"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후지필름BI는 1974년 설립된 이래 국내 최초 건식 보통용지 복사기 생산을 시작으로 복사기 렌탈 시스템, 디지털 복합기, 컬러 프린터 등을 잇따라 선보이며 국내 기업의 업무 혁신을 주도해 왔다. 특히 아날로그 복합기의 디지털화와 컬러 출력의 대중화를 통해 기업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 2021년 사명 변경과 함께 '디지털 전환(DX) 솔루션 기업'으로 새 출발한 한국후지필름BI는 DX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중견기업을 집중 지원하며 국내 기업의 DX를 선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