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로프 자회사 G.O.P, '크리티카: 제로' 일본을 중심으로 18일 글로벌 서비스 출시 예정

게임 리퍼블리싱 전문 글로벌 플랫폼 기업 밸로프(331520, 대표 신재명)는 자회사 G.O.P가 액션 MORPG 게임 '크리티카: 제로'를 일본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G.O.P에서 운영하는 온라인 게임 포털사이트 일본 피망과 스팀 페이지가 오픈되면서 게임의 다양한 영상과 다수의 스크린숏이 공개되었다. '크리티카: 제로'는 오는 18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크리티카: 제로'는 한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크리티카' IP를 기반으로 한 게임이다. 온라인 및 모바일 플랫폼에서 누적 5,000만 다운로드와 3,0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일본 피망과 함께 스팀으로 전 세계 유저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G.O.P는 일본 유저들의 성향을 최대한 반영한다는 의미로 피마닝(Pmanning, ピーマンニング)이란 신조어를 만들어, 콘텐츠 디테일에 민감한 일본 유저들의 감성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크리티카’ 서비스에 게임패드를 많이 사용하는 일본 및 북미 유저들을 위해 게임 패드를 제공하며 특히 일본에서 인기가 높았던 ‘노블리아’도 최초로 공개할 계획이다. 또한 캐릭터 스킬 시스템을 성장형 구조로 개편하고, 레벨 상승 시 다양한 효과를 추가하는 방식을 도입할 예정이다. 특수 던전을 추가하여 파밍 피로도를 줄이는 등 재미 요소를 강화했다. 일본 중심의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일본어, 영어, 중국어 등 총 6개 언어를 지원하는 점도 눈에 띄는 시도이다.
 
G.O.P는 기본 무료 온라인 게임을 제공하며, 오랜 기간 동안 온라인게임 성공적인 운영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MMORPG, FPS, 캐쥬얼 게임, 리듬 게임 등 PC와 스마트폰 게임까지 총 20개 이상의 인기 게임들을 일본 내에 서비스 중이다.
 
G.O.P 무기타니 COO는 “일본을 비롯한 전 세계 유저들에게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며 “과거 사전 예약자 수가 15만명이 넘는 등 국내에서도 인기를 끌었던 게임을 일본 피망과 스팀으로 보다 편리하게 접속하여 즐길 수 있어 ‘크리티카: 제로’가 K-게임의 대표작이 될 것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밸로프는 리퍼블리싱 사업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한 글로벌 플랫폼인 ‘브이펀(VFUN)’을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 라스트오리진의 사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하며 매출 성장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