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 ‘보르도 120 풀HD’로 120Hz 구동 실현

http://news.kbench.com

삼성전자가 ‘오토모션 플러스 120Hz’ 기술을 탑재한 LCD TV ‘파브 보르도 120 풀HD’ 모델 2종을 출시, 풀 HDTV 시장 공략을 더욱 강화한다.

이번에 발매되는 40인치와 46인치 모델 LN40/46F81BD는 25,000:1의 더욱 업그레이드된 명암비(기존 보르도 풀HD는 17,000:1)에 오토모션 플러스 120Hz(Auto Motion Plus 120Hz) 기술을 새롭게 적용, 더욱 선명한 영상을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오토모션 플러스 120Hz는 초당 60개의 정지 영상으로 구성된 동영상을 초당 120개의 더욱 촘촘한 영상으로 만들어 주는 기술로, 기존의 LCD TV가 초당 60장의 이미지를 전송한 것에 비해 60프레임의 정지 화상 사이에 새로운 이미지를 한 장씩 더 삽입해 화면 잔상 현상 없이 또렷한 동영상을 구현하도록 해준다.

또 HDMI로 연결한 블루레이 플레이어나 콘솔 게임기에서 24Hz의 영화 화면을 왜곡 없이 그대로 받아 120Hz로 자연스럽게 표현해주는 ‘24프레임 HDMI 단자’ 지원 기술도 탑재됐는데, 기존에는 24Hz인 영화 영상을 DVD 플레이어 등에서 60Hz로 변환해 TV에 전송하면서 화면 왜곡이 발생했었다.

이와 더불어 풀 HD 소스 재생 시 소스의 원본 영상 그대로를 즐길 수 있게 해주는 ‘저스트 스캔(Just Scan)’ 모드도 다시 한 번 적용됐으며, 사운드 면에서는 삼성 TV 최초로 듀얼 히든 스피커와 2개의 서브우퍼를 포함, 총 8개의 스피커를 장착해 웅장한 저음을 기반으로 한 화려한 사운드를 연출한다.

한편 국내 최초로 TV와 인터넷을 연결해 TV를 보면서 뉴스, 날씨, 주식 등 인터넷 정보를 리모컨 조작만으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인포링크(InfoLink)’ 기능을 지원하며, 기존의 양방향 데이터 방송(ACAP) 기능도 물론 갖추고 있다. ACAP는 아직 서비스 지역이 제한적이고 디지털 방송 수신 때만 이용이 가능하지만 인포링크는 전국 어디서나 인터넷만 연결되면 이용이 가능하고 아날로그 방송이나 DVD 시청 등 외부 입력 시에도 작동된다.

이밖에 LCD TV 최초로 블루투스 기능을 도입해 블루투스 헤드셋으로 조용한 TV 시청이 가능하고, 블루투스 프린터를 통해 유선 연결 없이도 TV 화면 등을 출력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9월 초 제품 출시와 동시에 TV 광고 및 각종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보르도 120 풀HD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중순 경에는 52형 제품을 추가로 출시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신상흥 전무는 “TV 기술 트렌드를 이끌어 가고 있는 삼성전자의 보르도 120 풀HD 출시를 기점으로 전세계 120Hz 시장이 새롭게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대형 라인업 강화를 바탕으로 풀 HD급 LCD TV 시장에서의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격은 40인치형 LN40F81BD가 330만 원대, 46인치형 LN46F81BD가 440만 원대, 52인치형 LN52F81BD가 550만 원대다.

 http://news.kbench.com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