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케이디씨, 3D 입체 시스템 대만 공급 확정

http://news.kbench.com

케이디씨정보통신(이하 케이디씨)이 대만 최대 멀티플렉스 사업자 3곳을 대상으로 극장용 디지털 입체 시스템의 공급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급 대상은 쇼타임 시네마, 롱숑 엔터테인먼트, 플래닛 엔터테인먼트로, 11월 대만에서 개봉되는 3D 대작 <베오울프>의 상영을 위해 4대의 장비를 1차로 공급하고 신규 3D 영화 개봉 시 추가 제공하기로 합의가 이루어졌다.

케이디씨는 지난 두 번의 홍콩 수출 이후 아시아권 두 번째 수출 성사이며, 대만으로서는 이번이 최초의 극장용 디지털 입체 시스템의 도입이다. 케이디씨는 2006년 마스터이미지사와 함께 전세계 두 번째로 극장용 입체 시스템의 개발에 성공해 CJ CGV를 비롯한 국내외 20여 곳에 공급했으며, <크리스마스의 악몽> 등 애니메이션 2편이 상영된 바 있다.

케이디씨 관계자는 “최근 3차례의 미국 방문을 통해 워너, 파라마운트 등으로부터 장비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이들이 배급하는 <베오울프> 3D의 공식 상영 장비로 판매 허락을 받았다”며 “이번 대만 수출 건도 이러한 배경에서 이루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오울프>는 <포레스트 검프>, <백 투더 퓨쳐> 등을 감독한 로버트 저맥키스의 신작으로 제작 단계부터 2D와 3D 촬영이 동시에 진행됐다. 미국 시장은 파라마운트, 전세계 배급은 워너가 맡았으며 국내에도 11월 중순 개봉될 예정이다.

최근의 극장용 3D 영화는 할리우드를 중심으로 제작이 크게 늘어 제임스 카메론, 스티븐 스필버그, 피터 잭슨 등이 신작을 준비 중이며, <스타워즈> 시리즈, <에이리언> 시리즈, <킹콩>, <트랜스포머> 등도 3D 영화로 리메이킹되고 있다. 드림웍스의 CEO 제프리 카젠버그는 앞으로 제작되는 모든 영화를 2D겸용 3D 영화로 제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지난해 영진위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0년까지 전세계 3D 상영관은 3만 개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http://news.kbench.com


케이벤치 많이 본 뉴스